•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신승훈, 30주년 스페셜 앨범 ‘My Personas’ 오늘 발표…더블 타이틀곡 등 8곡 수록

입력 2020-04-08 15:47   수정 2020-04-08 15:49

신승훈_메인

‘발라드 황제’ 신승훈이 오늘 스페셜 앨범 ‘My Personas’로 컴백한다.

신승훈은 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데뷔 30주년 기념 스페셜 앨범 ‘My Personas’를 발표한다.

더블 타이틀곡 중 첫 번째인 ‘여전히 헤어짐은 처음처럼 아파서’는 서정적이면서 애잔한 스트링 사운드로 인트로가 시작되며, 클래식 기타 위에 더해진 신승훈의 목소리와 심현보의 가사가 지금까지의 신승훈 표 발라드 중 백미라 할 만하다.



또 다른 타이틀곡 ‘그러자 우리’는 8분의 6박자의 애절한 발라드로, 특히 후렴부 ‘그러자 우리’라는 멜로디가 연인과의 헤어짐을 먹먹하게 그려내며 긴 여운을 선사한다.

섬세하고 따뜻한 노랫말로 유명한 인기 작사가 심현보와 양재선의 첫 합작품이다.

더블 타이틀 음원과 함께 공개되는 뮤직비디오 역시 두 개로 제작됐다.

이별 후 아파하는 마음을 남자의 입장에서 그린 ‘여전히 헤어짐은 처음처럼 아파서’와 여자의 입장으로 담아낸 ‘그러자 우리’까지 현실감 있는 영상과 섬세한 감성으로 신승훈의 음악성을 한층 돋보이게 한다.

이외에도 피아노 1대와 신승훈만의 목소리로 완성된 재즈 넘버 곡 ‘늦어도 11월에는’, 어릴 적 자신을 만나 안부를 묻고 위로와 위안을 건네는 ‘내가 나에게’, 삶이 힘든 모든 이들에게 힘을 주는 ‘이 또한 지나가리라’가 담겼다.

또, 원우의 ‘Walking in the Rain’, 더필름의 ‘사랑, 어른이 되는 것’ 등 후배 싱어송라이터들의 숨은 명곡을 리메이크했으며, 웅장한 오케스트라 사운드가 더해져 또 다른 느낌을 주는 비와이와의 컬래버레이션 곡 ‘Lullaby’까지 총 8곡이 수록됐다.

스페셜 앨범 ‘My Personas’은 신승훈이 앨범 전반에 걸쳐 모든 작업에 참여해 자신의 진정성을 빼곡히 채워 넣은 자화상 같은 앨범이다.

‘나의 분신 같은 음악들’이라는 의미의 앨범명처럼 지난 30년간 음악 외길인생을 걸어온 신승훈이 가장 잘할 수 있는 음악들로 꾸며져 리스너들에게 위로와 위안을 건넬 전망이다.

한편 신승훈은 오는 6월 13일~14일 수원을 시작으로 전국투어 ‘2020 THE신승훈SHOW : 미소속에 비친 그대’의 포문을 열며 본격 데뷔 30주년 프로젝트를 이어갈 예정이다.

성경희 기자 sungyang121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