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21대 국회, 현역 58% 물갈이…20대보다 9%포인트↑

입력 2020-04-16 17:22   수정 2020-04-16 17:24

불 밝힌 국회의사당<YONHAP NO-1868>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개표가 16일 오전까지 이어진 가운데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방송사 조명이 환하게 비추고 있다. (연합)

 

20대 국회 현역 의원 가운데 절반 이상은 21대 국회 입성에 실패했다.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각 당에 따르면 현재 국회의원 290명(16일 현재 기준) 가운데 4·15 총선에서 당선된 의원의 숫자는 121명(41.7%)으로 집계됐다.

반대로 169명(58.2%)은 당선인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20대 국회의 물갈이율 49.3%보다 8.9%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은 현역 의원 120명 가운데 39명(32.5%)이 불출마를 선언했거나 공천에서 탈락, 또는 낙선했다. 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당 대표를 비롯한 정세균 국무총리·추미애 법무부 장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행정부 입각 인사들과 원혜영·백재현·강창일·서형수·표창원·이철희·이용득·제윤경·김성수·심기준 의원 등이 불출마했다.

미래통합당의 경우 현역 의원 92명 중 34명(37.0%)만이 살아 돌아와 현역 교체(58명) 비율이 63.0%에 달했다. 통합당은 공천 과정에서 김무성·원유철·정갑윤·유승민·유기준·한선교·김정훈 등 중진을 포함해 24명이 불출마를 했고 공천에서 20명이 탈락해 37%가량이 물갈이됐는데, 선거 결과 물갈이율이 25%포인트 가량 높아졌다.

그만큼 낙선 사례가 많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고려할 경우 통합당에서 한국당으로 이적, 비례대표 국회의원에 당선된 정운천 의원이 당선인에 포함돼 물갈이율은 61.9%로 소폭 낮아진다.

현역 의원이 권은희 의원 1명인 국민의당은 권 의원이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 명단에 이름을 올리면서 물갈이율이 0%가 됐다. 국민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 없이 비례대표 후보만 냈는데, 정당 투표에서 6.8%를 득표해 3석을 얻었고 이에 따라 비례대표 후보 3순위였던 권 의원이 당선됐다.

바른미래당 탈당을 위해 ‘셀프제명’을 했다가 이 방법이 인정받지 못하면서 의원직을 잃었던 이태규 전 의원은 비례대표 후보 2순위로 국회에 다시 입성했다. 반면 현역 의원이 20명인 민생당의 경우 21대 총선에서 지역구와 비례대표 모두 당선자를 내지 못하면서 20명 모두 다른 당 의원으로 물갈이된 셈이 됐다.

이정윤 기자 jyoon@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