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비바100] 본격 시행된 ‘온라인 개학’, 아이들 치유 기회로 삼아야

등교 개학 전 아이 문제점 점검·해결할 기회

입력 2020-04-28 07:30   수정 2020-04-27 17:33
신문게재 2020-04-28 14면

20042727

전 세계적 팬더믹(pendemic) 사태를 몰고 온 코로나19로 인해 학생들의 온라인 개강이 이뤄졌다. 온라인 개강으로 부모나 아이가 혼란스러워할 수도 있으나 오히려 이 상황은 부모가 아이들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다. 


가천대 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배승민 교수는 온라인 개강이 분리불안 장애나 학습장애 등 학교생활에 문제점을 가진 아이들에게 치유의 시간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개강, 우리 아이 문제점 파악 기회

 

2020042801010014614
(사진출처=게티이미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정부는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지난 9일 온라인 개강을 시행했다. 이어 중학교 1~2학년과 고등학교 1~2학년 및 초등학교 4~6학년 학생도 16일, 초등학교 1~3학년도 20일부터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됐다.

이 같은 전면적인 온라인 개강은 스마트 기기에 어려움을 느끼는 아이들에게 스트레스를 가중시킬 수 있다. 하지만, 이 시간을 잘 활용하면 평소 학교생활에 아이가 가지고 있던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 해결법은 학년 정도에 따라 다르게 접근해야 한다.



우선 저학년 아이들은 익숙했던 가정을 떠나 학교라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까지 분리불안장애와 같은 증상을 보일 수 있다. 이런 아이들을 위해서는 부모가 사람이 많지 않은 시간대를 골라 학교로 산책을 가거나 학교 주변을 걷는 것 같은 행동으로 아이가 학교를 친숙하게 느끼도록 할 수 있다.

또 학교생활을 재미있게 그려놓은 책이나 동화 같은 것을 부모가 읽어주면서 학교생활에 대한 건전하고 건강한 기대를 품게 할 수 있다.

 

2020042801010014586
(사진출처=게티이미지)

고학년 아이에게는 학습 장애나 학우들과의 관계 등의 어려움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우선 이 부분이 소아정신과적 질환에 의한 것인지, 단순한 ‘기술적인 부분’의 부족 때문인지 파악해야 한다.

대인관계나 학습 기술의 부족이 문제라면 아이에게 이 분야의 긍정적인 영상이나 책을 부모가 함께 보면서 대화를 나누고, 학습에 대한 테스트를 통해서 취약점을 파악해 대안을 마련할 수 있다.

배승민 교수는 “부모와 함께 시간을 보내면서 개선이 되는 아이들과 달리 질환이 있다면, 이번 기회에 전체적으로 우리 아이의 강점, 약점을 한번 체크해보고 도와줄 수 있는 테스트를 정식 학회에서 검증된 곳에서 받아보는 것도 좋다”며 “결국 언젠가는 아이가 학교에 등교를 해야 하는 만큼, 부모는 지금 이 상황을 아이의 문제점을 알고, 해결하는 시간으로 활용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스마트 기기 과도 집중 않도록 주의해야 

 

2020042801010014583
(사진출처=게티이미지)

온라인 개강에 따른 생활자세로는 스마트 기기에 과몰입하지 않는 규칙적인 생활이 중요하다. 특히 온라인 개강에 따라서 절대적인 공부량보다는 햇볕을 쬐는 일조량이나 운동량이 부족해지기 쉬운 만큼 이 부분에 집중해야 한다. 아이와 같이 학교나 공원 등을 걷는 산책을 하고, 평소 창문을 열어 아이들이 햇볕에 노출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또 온라인 개강에 따라 아이들이 컴퓨터나 스마트폰, 태블릿PC 등과 같은 스마트 기기에 과도하게 몰입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스마트 기기는 규칙적으로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시간만큼만 접할 수 있도록 부모의 주의가 필요하다.

배 교수는 “아이도 어른도 온라인 학습의 시스템에 익숙하지 못해서, 온라인 수업으로 인한 스트레스나 두려움이 가중돼 감정조절에 실패해 진료를 보는 아이들도 있다”며 “아이나 부모 모두가 이들 스마트 기기에 익숙해지도록 미리 연습을 해 아이들을 안심시켜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