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코로나19 피해 떠난 야외, ‘살인진드기’ 주의보

입력 2020-05-03 09:24   수정 2020-05-03 09:26

대동병원_진드기_바이러스_감염
(사진제공=대동병원)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두 달 가까이 이어지면서 백화점, 영화관, 전시장 등 사람들이 밀집하는 실내를 대신해 공원, 등산, 농장체험 등 야외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5월 황금연휴를 맞아 제주도, 강원도 등 관광지는 인파로 북적이고 있는 가운데 살인진드기 주의보가 발령됐다.

3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4월 23일 강원도 원주에서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했다. 질본은 그동안 지켜왔던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은 물론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성 질환으로 흔히 ‘살인진드기’로 알려진 참진드기가 보유한 SFTS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한다. 대부분 1∼2주 정도의 잠복기를 거친 후 38‘C 이상 고열과 설사, 오심, 구토, 식욕부진 등 소화기 증상이 주로 나타나며 근육통, 피로감, 경련, 의식저하 등 신경학적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국내에서는 2013년 첫 환자가 발생해 지난해까지 총 1089명의 환자가 발생했으며 215명이 사망해 사망률이 약 20%에 이르는 위험한 질환이다.



야외활동 중 접촉한 진드기는 피부에 단단히 고정돼 장시간 피를 빨기 때문에 억지로 떼어내거나 긁는 경우 일부가 피부에 남는 등 완벽하게 제거되지 않을 수 있다. 따라서 진드기가 피부에 붙어 있다면 핀셋을 이용해 제거한 뒤 소독을 시행하는 것이 좋다.

감염예방을 위해서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므로 해마다 진드기의 활동이 왕성해지는 4월에서 10월 사이에는 야외활동 시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긴 소매, 긴 바지, 장갑 등을 착용하여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풀밭 위에 바로 눕거나 옷을 벗어두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돗자리를 사용하고 사용 후에는 반드시 세척해 햇볕에 말리도록 한다. 정해진 등산로 외에 산길을 피하며 귀가 후에는 집안에 들어오기 전 옷을 꼼꼼하게 털고 즉시 세탁을 하고 샤워 후 새로운 옷으로 갈아입도록 한다.

김초록 대동병원 피부과 과장은 “주로 야외에서 업무를 하는 경우라면 작업복과 일상복을 구분하는 것이 좋고 작업 시에는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장갑 안에 소매를 넣고 양말 안으로 바지를 넣어야한다”며 “활동 후 귀 주변, 머리카락, 두피, 허리, 무릎 뒤, 다리 사이 등 진드기가 붙어 있지 않은지 꼼꼼하게 확인하고 최근에는 반려동물과 함께 야외활동을 즐기는 경우도 늘고 있기 때문에 외출 후에는 반려동물도 반드시 목욕을 시켜야한다”고 조언했다.

김 과장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코로나19와 마찬가지로 지금까지 개발된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매개체인 진드기와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