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김연철 “코로나19 대유행, 남북 먼저 손잡아야”

입력 2020-05-22 16:17   수정 2020-05-22 16:26

국회 방문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2일 오전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 위원장과 면담하기 위해 위원장실로 입장하고 있다. (연합)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2일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남과 북은 다른 어떤 나라보다 먼저 서로의 손을 잡고 힘을 모아야 한다”며 남북 보건의료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사단법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이하 북민협)의 창립총회 축사에서 “코로나19의 대유행이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상황이고, 연대와 협력만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같은 한반도 하늘 아래 마주하며 살아가는 남북한은 운명을 공유하는 사이”라며 “정부 차원에서는 포괄적인 남북 보건의료협력을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 장관은 “한반도에 사는 모든 주민이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당국과 민간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을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민협에 “앞으로 남북이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 나가는 여정에 든든한 동반자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북민협은 1999년 결성된 인도적 대북 지원 관련 비정부기구(NGO) 협의체로, 55개 민간단체를 대표하고 있으며 이날 사단법인을 창립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