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포토] 세계 2차대전 폭격에도 살아남은 장수 악어 '새턴' 84세로 숨져

입력 2020-05-24 21:16   수정 2020-05-24 22:25

PYH2020052409420000900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폭격 속에서도 살아남은 악어 '새턴'(Saturn: 토성)이 84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고 영국 BBC 방송이 23일(현지시간) 전했다.

모스크바 동물원은 이날 트위터에 새턴을 씻기는 짤막한 영상과 함께 "어제 아침 새턴이 노환으로 죽었다"며 "우리는 74년 동안 새턴을 지키는 영광을 누릴 수 있었다"는 글을 올려 부고를 알렸다. (모스크바 동물원 트위터 캡처=연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