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LF 마에스트로, 날아갈 듯 가벼운 '플라잉 수트' 출시

입력 2020-05-25 15:34   수정 2020-05-25 15:34

마에스트로 플라잉 수트
마에스트로 플라잉 수트(사진=LF)
LF의 남성복 브랜드 마에스트로는 본격적인 더위를 앞두고 무게를 혁신적으로 줄인 ‘플라잉 수트’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제품은 여름철 정장의 단점으로 부각되는 갑갑한 착용감을 무게를 줄여 개선시켰다. 이태리 고급 원단으로 유명한 제냐, 로로피아나, 콜롬보, 피아첸자사의 얇고 부드러운 울, 실크 혼방 소재를 사용하고 안감과 부자재를 최소화해 일반적인 봄·여름 시즌 수트 무게보다 100g 이상 적게 나가는 것이 특징이다.

어깨 패드 두께를 과감하게 줄이는 동시에 활동성을 높이는 최적의 패턴을 개발해 재킷의 단점으로 지적되는 어깨 부분의 경직된 불편함도 제거했다.



플라잉 수트 라인은 남성들이 가장 즐겨 입는 네이비, 차콜그레이, 브라운 색상을 중심으로 깔끔한 솔리드 스타일과 세련된 감성의 멜란지 스타일로 출시된다. 이 외에도 패션 트렌드를 반영해 크고 작은 체크, 스트라이프, 헤링본 패턴 등을 접목했다.

윤성혁 LF 마에스트로 팀장은 “더운 날씨에도 손이 자주 가는 수트의 핵심 요소는 가벼움”이라며 “가벼운 무게감과 편안한 착용감으로 장시간 착용 시에도 답답한 느낌이 없는 플라잉 수트를 새롭게 선보여 여름철 고객들의 피로도를 낮춰드리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노연경 기자 dusrud119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