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빅히트, 플레디스 인수…방탄소년단·뉴이스트·세븐틴 한식구

입력 2020-05-25 15:58   수정 2020-05-25 15:58

88103084_3400534016628503_3914059625908928512_o
방탄소년단
94351075_4029943730356787_333666178046099456_o
뉴이스트
7a040156976806641e7c43e941acc2bb
세븐틴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의 최대주주가 됐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25일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지분을 인수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앞서 빅히트는 걸그룹 여자친구의 소속사 쏘스뮤직, 게임 전문 회사 수퍼브를 인수한 바 있다. 여기에 이번 플레디스 지분 인수까지 더해 빅히트는 레이블을 더욱 확장하게 됐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는 글로벌 아티스트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2019년 최고의 신인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소속돼 있으며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에는 전세계에 팬덤을 보유한 뉴이스트와 세븐틴 등이 소속돼 있다.

빅히트 측은 “플레디스가 빅히트 진영에 합류함에 따라 빅히트의 멀티 레이블 체제는 더욱 강력한 아티스트 라인업을 확보하게 됐다”며 “(두 기획사가) 한 지붕 아래에서 뭉치게 되어,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 수준의 남성그룹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고 전했다.

빅히트에 따르면 플레디스는 합류 이후에도 독립적으로 운영됨과 동시에 플레디스 소속 가수들은 빅히트 전문 사업 법인들의 체계적 지원을 받게 된다.

빅히트와 플레디스 관계자는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구성원 모두가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로 삼아 서로 간에 큰 시너지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07년 한성수 대표가 설립한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가수 손담비, 애프터스쿨, 오렌지캬라멜 등을 배출한 연예기획사로 현재 그룹 뉴이스트, 세븐틴, 프리스틴 가수 겸 배우 나나 등이 소속돼 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