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박영선 장관 "세종시에 5G 융복합 인프라 시범 구축 기획중"

25일 세종 자율주행 특구사업자 간담회 참석
특구사업자, 5G 28GHz 기반 초저지연 통신기술 인프라 구축 건의

입력 2020-05-25 15:45   수정 2020-05-25 16:07

박영선 장관
25일 오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세종시 중앙공원 홍보관 1층 회의실에서 열린 자율주행특구 사업자 간담회에 참석해 특구 사업자의 현장 건의사항에 대해 답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확정되진 않았지만 세종시에 5G 28GHz 밀리미터파 인프라를 시범적으로 구축하는 것을 현재 기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25일 오전 세종시 중앙공원 홍보관 1층 회의실에서 열린 자율주행특구 사업자 간담회에 참석해 “미국 퀄컴사가 ‘5G 28GHz 밀리미터파’ 인프라 구축사업에 관심을 표명하고 있기 때문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이 문제를 상의중이고 곧 결정이 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박 장관은 5G 28GHz 밀리미터파를 재차 언급하며 인프라 구축 필요성을 강조했다. 5G 28GHz 밀리미터파는 초고주파로 현재 상용화된 3.5GHz보다 3~4배 빠르다. 초고속, 초고용량, 초연결성, 초저지연성의 특징을 갖춰 자율주행, 사물통신 등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꼽힌다. 현재 우리나라는 6㎓ 이하 주파수 대역에서만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박 장관은 “앞으로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의 핵심이 될 수 있는 디지털 뉴딜에서 AI(인공지능) 대중화 다음으로 추진해야할 것이 5G 28GHz 밀리미터파, 5G + 융복합”이라며 “5G만 가지고서는 경쟁력이 없다는 건 긴 설명 없이도 잘 알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자율주행차의 경우 특히 5G 28GHz 밀리미터파의 많은 영향을 받는다”며 “자율주행차가 장애물을 인지하고 신호가 1초 후에 들어오면 이미 그 사이에 자동차는 28m를 가게 되고 이는 안전과 관련돼 우려할 수 있는 상황이 발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날 간담회에서 자율주행차와 관련 초저지연 통신기술 인프라를 구축해달라는 특구 사업자의 건의가 나왔다.

문희창 언맨드솔루션 대표이사는 “자율주행을 현재 테스트해보니 하루에 10테라바이트(TB) 데이터가 생산되는데 이것을 효율적 운영하기 위해서는 초저지연 통신기술 가장 중요하다”며 “다만 중소기업이 5G에서 구현되는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인프라가 선제적으로 구축돼 있어야하는데 중소기업이 이 인프라를 구축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고 건의했다.

이에 박 장관은 “세종시는 5G 융복합(28GHz 밀리미터파)을 하기에 적절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어 이것을 세종시에 시범적으로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 현재 기획 단계에 있고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만약 세종시가 5G 융복합 시범 지역이 된다면 많은 부분에서 새로운 일자리, 새로운 기술, 새로운 적용범위가 생겨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박 장관을 비롯해 이춘희 세종시장, 자율주행 특구사업 기업인 8명 등이 참석했다.

유승호 기자 peter@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