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음식점-카페 등 옥외영업 한시적 허용하기로

과천시 신청 영업장 대상 12월 31일까지

입력 2020-05-25 16:47   수정 2020-05-25 16:47

노천카페
사진은 외국의 노천카페 모습. <본 기사와 관련 없음>
경기도 과천시(시장 김종천)가 관내 음식점, 카페 등에 옥외영업을 5월부터 오는 12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허용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충분한 영업 공간 확보를 통한 효율적인 방역과 더불어,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조치이다.

허용 대상 업종은 관내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이며, 영업장과 연결된 건축물 대지 내 공지와 옥상-발코니에서만 옥외영업이 가능하고 옥외영업 허용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2시까지다.



단 식품위생법과 건축법, 도로법 등 법령에 위반되는 경우는 불가하며 소음, 냄새, 위생, 안전 등으로 민원 발생 시 즉시 시정 또는 옥외영업을 중지해야 한다.

신청을 원하는 영업자는 시 홈페이지에 게시된 옥외영업 신청서를 작성하여 환경위생과 위생관리팀으로 방문 신청하거나 또는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 영업장 업주는 생활속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식탁 간 간격을 사방 2m로 유지해 운영해야 하고 또한 화재, 안전사고 등 예방을 위해 옥외영업장에서의 음식물 조리는 금지된다.

도로-주차장과 인접한 곳은 차량 진-출입 차단시설, 2층 이상 건물은 옥상-발코니에 난간을 설치해야 햐며 시는 주2회 이상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합동 모니터링을 실시, 흡연, 소음, 악취, 통행권 침해, 과도한 면적 점유 등을 수시 점검할 방침이다.


과천 = 이승식 기자 thankslee5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