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혁신도시법 개정으로 충남도내 청년들 공공기관 취업문 넓어져

혁신도시법 개정안 27일 시행, 의무채용 확대
충남 2→52개 광역화 기관으로 크게 증가

입력 2020-05-26 11:26   수정 2020-06-25 17:06
신문게재 2020-05-27 17면

건물-충남도청 전경(전면)-1
충남도청

 

개정된 혁신도시법이 27일 시행됨에 따라 충청 지역 대학이나 고등학교 졸업 및 졸업예정자들의 공공기관 취업문이 훨씬 넓어지게 됐다.

26일 도에 따르면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혁신도시법)’ 일부개정법률안과 개정법 시행령이 27일부터 시행된다.

이에 따라 지역내 공공기관은 앞을 단계적으로 정규직 채용 인원의 30%를 지역 대학·고교 출신 학생으로 채워야 한다. 



개정 혁신도시법은 2005년 법 시행 전 혁신도시 등으로 이전한 공공기관도 지역인재를 의무적으로 채용토록 규정하고 있다. 시행령은 대전·세종·충남·충북 지역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범위를 통합(광역화)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개정법 시행으로 신규 법 적용을 받는 공공기관은 올해 18%를 시작으로, 매년 비율을 3%씩 늘려 2024년 이후에는 지역인재를 30%까지 채용해야 한다.

그동안 충남의 지역인재 의무 채용 혜택은 2곳에 불과했으나, 개정 법·시행령 시행과 함께 도내 대학·고등학교 졸업·졸업예정자는 대전·세종·충남·충북 내에 위치한 공공기관 52곳에서 취업 혜택을 받게 된다.

현재 도내에서 개정 혁신도시법을 적용받는 공공기관은 한국서부발전과 한국중부발전,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등 3곳이며, 대전은 수자원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조폐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국방과학연구소,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한의학연구원 등 17곳에 달한다.

세종은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과학기술정책연구원, 국가과학기술연구회, 국토연구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등 21곳이며, 충북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소비자원 등 11이다.

도 관계자는 “법 개정에 따라 충청권 52개 공공기관이 정규직 채용을 할 경우, 전체의 30%(올해 신규 적용은 18%)를 충청권 4개 시·도 청년들 중에서 뽑아야 한다”며 “이는 충남의 청년이 양질의 일자리로 평가받고 있는 공공기관에 취업할 수 있는 길이 크게 넓어졌다”고 설명했다.

충남=김창영 기자 cy122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