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SKC, '스타트업 플러스' 선발기업 10곳→16곳으로 확대

입력 2020-05-26 11:49   수정 2020-05-26 13:07

3ㅈㄱㄷ
26일 서울 종로구 SKC 본사에서 개최된 ‘SKC 스타트업 플러스 3기 워크숍’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SKC)

 

SKC는 신소재 기술 공모전 ‘SKC 스타트업 플러스’ 3기 선발기업을 지난해 10곳에서 올해 16곳으로 확대했다고 26일 밝혔다.

올해로 3회째인 SKC 스타트업 플러스는 유망기술을 가진 기업을 선발해 유무형의 자원으로 사업화를 돕는 프로그램이다. SKC는 선발기업을 지원하는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플랫폼’(이하 오픈플랫폼)’ 참여기관도 15곳으로 확대해, 보다 강력한 지원체계를 구축했다.

이날 SKC는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선발기업에 사업화 지원금 총 1억6000만원을 전달하고 선발기업 지원 체계인 오픈플랫폼을 소개하는 ‘SKC 스타트업 플러스 3기 워크숍’을 개최했다.



SKC는 지난 2017년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울산테크노파크 등과 오픈플랫폼을 구성하고 2018년부터 매년 공모전을 진행해 선발기업을 지원해왔다. 지난해에는 대상을 지역사회와 중소기업까지 확장했으며, 플랫폼에 참여하는 기관도 꾸준히 늘려왔다.

특히 올해 선발기업은 예비창업자 2명을 포함해 스타트업, 중소기업 등 그 규모가 다양한 것이 특징이다. 사업분야 역시 전기차 배터리 소재, 친환경 소재, 디스플레이 소재 등 다양하다. 해당 기업은 SKC 등 오픈플랫폼 참여기관 15곳에게서 유무형 인프라를 제공받는다.

SKC는 사업화 지원금과 40년 소재기업 R&D·경영 노하우를 공유한다.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기업 운영에 필요한 교육과 후속사업을 제공하고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사업화와 연구·기획 역량 업그레이드를 돕는다. R&D전략기획단은 정책 교육, 제도 개선을 맡고,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은 회계 자문과 글로벌 투자기관 연계를 돕는다. 신한은행은 기술 가치평가를 통해 금융을 지원한다.

올해부터는 △기술보증기금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법무법인 세종이 오픈플랫폼에 새롭게 참여하면서 참여기관이 15곳으로 늘었다. 기술보증기금은 선발기업에 필요한 기술을 매칭해준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스타트업 육성 지원을 맡는다. 법무법인 세종은 법률 자문 등을 제공한다.

SKC 관계자는 “올해 공모전은 코로나19 때문에 온라인 심사 같은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했는데도 생각보다 많은 곳에서 참여해 뜨거운 열기를 보였고, 얼마 전에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14번째 ‘자상한 기업’으로 SKC를 선정하는 등 외부에서 주목도가 커지고 있다”며 “총 74개 기업이 지원을 받고 있는데, 이들 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소재산업 생태계 강화에 기여해 사회적 가치를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전혜인 기자 hy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