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광주은행 ‘KIA타이거즈 우승기원 예·적금’, 출시 2개월 1만계좌 돌파

- KIA타이거즈 주장 양현종 선수도 예금 가입 동참
- KIA타이거즈 성적에 따라 우대금리 더해져 예금 최고 연 1.7%, 적금 최고 연 2.7% 제공

입력 2020-05-27 08:50   수정 2020-05-27 08:50

20200526_081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2020 프로야구 시즌 개막에 맞춰 출시한 ‘KIA타이거즈 우승기원 예·적금’이 출시 2개월만에 1만좌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KIA타이거즈 우승기원 예·적금’은 KIA타이거즈의 우승을 기원하고, 고객과 함께 응원하는 즐거움을 나누고자 매년 프로야구 시즌마다 출시하는 상품으로 야구팬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그 열기가 더 뜨거워져 오는 7월 31일까지 판매함에도 불구하고 다른 해보다 더 빠른 시일에 1만좌를 돌파했다.



특히 KIA타이거즈의 주장인 양현종 선수가 예금을 가입하여 야구팬들의 관심이 더욱 급증한 가운데, KIA타이거즈의 성적이 날개를 달자 고객과 야구팬들의 가입이 줄을 이었다.

‘KIA타이거즈 우승기원 예금’은 5백만원부터 최고 5천만원까지 1인 1계좌 가입 가능하며, KIA타이거즈의 프로야구 성적에 따라 다양한 우대금리를 제공함으로써 최대 0.5%의 우대금리를 더하여 최고 연 1.7%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우대금리의 조건은 ▲KIA타이거즈가 정규리그 20승 투수 배출 시 0.1%p ▲포스트시즌 진출 시 0.2%p ▲한국시리즈 우승 시 0.2%p 이다.

‘KIA타이거즈 우승기원 적금’은 월 10만원부터 최고 1백만원까지 가입 가능한 정액정립식 상품으로 기본금리 1.3%에 예금과 동일한 조건의 우대금리(최고 0.5%p)를 제공하는 한편, 응원의 재미를 더하기 위한 이벤트 우대금리를 최대 연 0.9%p 제공하여 최고 연 2.7%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이벤트 우대금리 조건은 ▲KIA타이거즈의 정규시즌 51승부터 초과승수마다 연 0.01%p씩 최고 연 0.4%p ▲정규시즌 팀 도루 90회 이상 시 연 0.1%p ▲정규시즌 KIA타이거즈 경기 승리일에 광주은행 오픈뱅킹서비스를 이용하여 다른은행 계좌에서 본인 명의의 광주은행 입출금계좌로 ‘KIA우승’ 입금적요 입력하여 이체 시 건별 연 0.05%p씩 최고 연 0.4%p 이다.

한편, 광주은행은 매년 프로야구 시즌마다 KIA타이거즈의 우승을 기원하며 다양한 상품 및 이벤트를 선보이고 있다.

KIA타이거즈 선수 일러스트로 디자인해 3만장 한정판으로 제작한 ‘Limited 2020 KIA타이거즈 통장’은 출시전부터 문의가 이어지며 고객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한 무관중 경기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2020 프로야구 무관중 인증샷 Event’를 진행하기도 했으며, 유관중 경기를 기대하며 KIA타이거즈 우승기원 예·적금 보유 고객을 대상으로 KIA타이거즈샵 할인 및 기아챔피언스필드 K9석 입장권(2인 8좌석) 추첨 등 고객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이벤트를 준비했다.

광주은행 김재춘 영업추진부장은 “매 시즌마다‘KIA타이거즈 우승기원 예·적금’에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신 고객님과 KIA타이거즈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 지역민과 함께 공감하고, 웃을 수 있도록 우리지역의 스토리를 담은 다양한 상품과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광역시=홍석기 기자 ilemed@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