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뉴욕증시, 백신개발·경제재개 기대에 상승…다우, 2.17%↑

입력 2020-05-27 08:10   수정 2020-05-27 08:10

U.S.-NEW YORK-NYSE-PARTIAL REOPENING
코로나19 확산으로 폐쇄된 후 26일(현지시간) 두 달 만에 재개장한 뉴욕증권거래소(NYSE) 객장. (신화=연합)


미국 뉴욕증시에서 26일(현지시간) 주요 지수는 경제 재개 움직임과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감에 상승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29.95포인트(2.17%) 오른 2만4995.11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6.32포인트(1.23%) 뛴 2991.77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63포인트(0.17%) 상승한 9340.22에 거래를 마쳤다.

코로나19 백신 관련 긍정적인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 제약업체 노바백스는 코로나19 백신 후보의 임상시험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또 다른 제약회사 머크는 백신 2종을 개발한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현재 제약사 10곳이 코로나19 백신 후보의 임상시험을 진행 중으로, 백신이 조기에 개발되면 경제활동의 재개도 가속화할 것이란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견조한 경제지표도 시장의 투자심리를 이끌었다. 5월 소비자신뢰지수는 하락을 예상했던 시장의 전망과 달리 전월 대비 0.9%포인트 상승했다. 4월 신규주택 판매 건수도 시장의 예상(21.9% 급감)을 크게 웃돌아 전월 대비 0.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경기가 회복되고 있다는 낙관론이 강해지면서 경기 민감주인 금융과 자본재 주식이 상승했다. 금융주인 골드만삭스와 JP모건체이스가 각각 9%, 7% 상승하며 시세 상승을 견인했다.

미국 등 각국의 경제활동 재개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다.

외출제한의 영향을 강하게 받는 여행주도 일제히 상승했다. 유나이티드항공과 아메리칸에어라인 주가가 각각 16.30%, 14.85% 급등했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