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기업 10곳 중 7곳, "유튜버 직원? OK!"

입력 2020-05-27 08:44   수정 2020-05-27 08:46

최근 유튜브 열풍이 불어 닥치면서 유튜버 등 동영상 크리에이터를 꿈꾸는 직장인은 물론 실제로 유튜버로 활동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기업 홍보에 큰 도움이 된다는 의견과 근무 집중도 하락 등을 걱정하는 의견 등 서로 상반된 입장이 있는 가운데, 과연 기업들은 직원들이 동영상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6일까지 기업 372곳을 대상으로 ‘직원이 유튜버 등 동영상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10곳 중 7곳 (72.3%)%이 ‘긍정적’이라고 27일 밝혔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는 ‘회사 홍보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57.2%,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취미 생활로 리프레쉬 효과가 있어서’(45%), ‘직원의 마케팅 감각이 향상될 것 같아서’(37.5%), ‘직원의 동영상 제작 능력이 개발돼서’(24.9%) 등의 순이었다.



실제로 NH농협은행과 신한은행 등은 직원 유튜버를 선발해 금융 정보 외에도 생활 팁, 회사 생활 등 여러 장르의 동영상 콘텐츠를 만들어 소개하고 있다. 이밖에도 삼성전자, SK이노베이션, 한화 등의 기업들도 유명 모델이나 인플루언서들 뿐만 아니라 직원들이 출연하는 유튜브 콘텐츠를 만들어 회사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반대로,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들(103개사)은 그 이유로 단연 ‘근무시간에도 신경 쓰는 등 집중도가 떨어질 것 같아서’(79.6%,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들었다. 이밖에 ‘회사 내부 사정 등이 유출될 수 있어서’(38.8%), ‘사회적 이슈, 물의를 빚었을 경우 리스크가 커서’(30.1%), ‘직원의 시간, 체력이 많이 들 것 같아서’(30.1%), ‘전업으로 전향 등 장기 근속에 악영향을 줘서’(22.3%) 등을 들었다.

전체 기업 중 실제로 동영상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는 직원이 있는 경우는 13.2%였다. 이들 중 65.3%는 직원의 동영상 크리에이터 활동이 홍보효과 창출 등 기업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박종준 기자 jjp@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