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과학기술 활용한 지역 문제 해결사업 10개 선정

27일 과기정통부-행안부-지자체 업무협약 체결

입력 2020-05-27 15:49   수정 2020-05-27 15:49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역 생활문제를 지역 주민과 과학기술 연구자가 직접 소통하며 문제 기획부터 해결 과정까지 함께하는 지역혁신 공모사업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는 ‘과학기술 활용 주민공감 지역문제 해결사업’을 수행할 10개 과제를 선정하고 27일 과기정통부-행안부-과제 수행 지방자치단체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 사업은 과기정통부의 과학기술·디지털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R&D) 전문성과 행안부의 지자체 및 지역 주민과의 소통·참여체계를 연계해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문제해결을 위해 올해 새로 시작하는 사업으로 총 6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과기정통부와 행안부는 지난해 8월부터 문제해결이 시급한 지역현안을 지자체로부터 접수받았다. 접수받은 82건 중 과학기술적으로 해결 가능한 현안에 대해 대학 및 출연(연) 연구자로부터 기술제안을 받아 매칭해 13개의 기획리빙랩을 운영한다.

기획리빙랩은 지역주민, 지자체, 연구자가 직접 소통하며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개발, 적용·확산, 주민참여 방안 등이 포함된 문제해결 기획(안) 도출하는 방식을 말한다.

정부는 이를 통해 문제해결 방안을 기획해 5월 수행과제 10개를 선정했다.

10개 과제는 연구자가 개발한 제품이나 기술을 지자체가 구매 또는 설치·적용해 공공구매 효과를 높인다. 또 문제해결 이후 주민 스스로의 활동을 강화해 이 성과를 유지하도록 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와 행안부는 선정된 지역의 지자체와 함께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 상호 소통·협력체계 구축 △ 발생하는 규제·제도의 개선 노력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과기정통부와 행안부는 이날 별도의 양 부처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내용은 과학기술을 활용하여 지역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 공동 사업의 지속 발굴·추진 △ 현장 중심의 지역 리빙랩(연구자, 주민, 지자체 소통) 활성화 △ 양 부처가 보유한 전문가 네트워크 및 자원의 상호 교류 △ 다양한 지역혁신 활동 협력 추진 등이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우리나라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과학기술 역량을 결집하고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도출하기 위해 기술개발 과정에서부터 지역 주민과 연구자가 의사소통이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사회는 대인 간 접촉이 줄어들고 사회·경제 활동이 위축되어 지역 공동체 및 지역사회의 활력이 침체되는 등 국가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과학기술과 디지털 기술이 적극적인 현장 적용을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하고 나아가 지역 공동체와 지역 경제를 회복시키는데 기여해야 한다” 적극적인 지원의 뜻을 밝혔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