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경실련, "윤미향 친일프레임·진영논리 말고 명확한 해명을"

입력 2020-05-27 17:51   수정 2020-05-27 17:57

PYH2020052609480001300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경제를 공부하는 국회의원 모임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인(당시 더불어시민당)이 박수치고 있다.(연합)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윤미향 더불민주당 당선인이 친일프레임이나 진영논리에 기대는 모습이 불신과 의혹을 키우고 있다며 최근 의혹과 관련한 해명을 요구했다.

경실련은 이같이 윤 당선인의 의혹과 관련해 해명을 요구하는 성명문을 27일 발표했다.

윤 당선인 의혹은 지난 7일 30년간 일본군 위안부의 진상규명과 일본의 사죄와 배상 운동을 해온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진행한 이후 촉발됐다.



윤 당선인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와 2016년 설립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이 2018년 통합해 설립된 ‘재단법인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를 이끌었던 이사장이다.

경실련은 성명을 통해 “이 단체는 일본군 ‘위안부’라 불렸던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범죄인정 등을 요구해 전시성폭력 피해자의 인권회복에 많은 기여를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7일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윤미향 당선인은 자신에게 제기된 비리를 적극 해명하지 않아 정의기억연대의 정체성과 운동의 정당성의 훼손, 나아가 시민사회단체들의 도덕성과 공신력도 폄훼 받는 상황”에 이렀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의 지지와 후원으로 활동하는 비영리 단체의 지도력은 조직의 사명에 기반한 투명한 모금과 효율적 사용에서 활동의 정당성과 지속가능성을 얻을 수 있다며 지금이라도 개방성, 투명성, 책임성을 요구했다.

경실련은 윤 당선인이 친일프레임이나 진영논리에 기대는 모습이 불신과 의혹을 키우고 있다며 윤 당선인의 모금방식과 회계처리방식 그리고 자산관리 의혹은 옳고 그름의 문제도 아니며 법률의 잣대만으로 판단할 일도 아니라고 규정했다.

경실련은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에 대해 조속한 시일 내에 떳떳하게 진실을 직접 해명하고 잘못이 있다면 책임져야 한다”며 “국회의원 신분을 유지할 지라도 이미 국민의 대표로서의 정당성을 상실한 윤 당선인이 위안부 문제 해결과정에 기여할 자리도 없을 것”이라며 명쾌한 해명을 당부했다.


용윤신 기자 yonyon@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