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청와대 회동 배제된 정의당…민주당 향한 볼멘소리

입력 2020-05-28 15:44   수정 2020-06-10 09:46
신문게재 2020-05-29 4면

상무위 발언하는 심상정
상무위 발언하는 심상정(연합)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 정의당이 배제되면서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함께하며 국정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찬 자리에서는 국정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다. 국정 전반에 대한 허심탄회한 대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사전에 의제를 정하지는 않았다.



문제는 이번 문 대통령 초청 오찬은 20석 이상 교섭단체 원내대표만 초청 대상이라는 점이다. 실제 20석 이상의 의석을 가진 정당은 민주당과 통합당 뿐이다.

이를 두고 정의당은 유감을 드러냈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 대변인은 “21대 국회가 출범하면서 정의당이 첫 여야정 논의 테이블에서 빠진 것은 청와대가 향후 협치의 범위를 미래통합당과의 관계만으로 축소하는 것이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고 의구심을 나타냈다.

일각에서는 이제는 민주당도 정의당을 야당 취급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 당시 민주당과 정의당 등은 ‘4+1 협의체’ 연대를 통해 고위공직자수사처(공수처), 공직 선거법 등을 처리한 바 있다.

이후 21대 총선에서 민주당의 압승으로 177석의 거대 여당이 되자 정의당과의 연대가 필요없을 것이라는 판단을 세웠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다만 여당의 총선 압승 후 우려했던 ‘오만함’으로 비춰질 소지가 다분한 만큼, 민주당은 ‘의석 우위’를 바탕으로 밀어 붙이기보다는 야당과 대화를 통한 협치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때문에 문 대통령이 국정 현안을 여야 정당들과 함께 논의하겠다는 취지로 만들어진 ‘여야정상설협의체’의 재가동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실제 여야정상설협의체는 20대 국회에서 정의당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필요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여야정상설협의체는 기획 당시 분기별 1회 개최라는 원칙이 마련돼 정례화의 기대감을 높였지만, 단 한 차례만 성사된 후 1년 6개월째 열리지 않고 있다.

김 선임 대변인은 “정의당은 지난 20대 국회에서 여야정 상설협의체에 가장 적극적이었고, 총선에서 10% 국민의 지지를 얻은 3당이자, 원내 진보야당”이라며 “코로나19 위기를 슬기롭고 정의롭게 극복하기 위해서도 정의당이 여야정 협의체에 참가하는 것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표진수 기자 vyvy@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