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방탄소년단 슈가 “대취타 MV, 시청각 모두 만족”…Agust D ‘D-2’ 비하인드 공개

입력 2020-05-28 15:44   수정 2020-05-28 15:44

슈가(Agust D)_믹스테이프 'D-2' 인터뷰 영상_방탄TV_갈무리


슈가(Agust D)_믹스테이프 'D-2'_커버
그룹 방탄소년단의 슈가가 지난 22일 어거스트 디(Agust D)라는 활동명으로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D-2’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슈가는 지난 27일 방탄소년단의 유튜브 공식 채널 ‘방탄TV(BANGTANTV)’를 통해 “‘D-2’로 돌아온 Agust D이다. 한 단계 발전한 듯한 느낌이 드는 믹스테이프”라고 소개했다.



이번에 발표한 믹스테이프에는 타이틀곡 ‘대취타’를 비롯해 ‘저 달’ ‘ 어떻게 생각해?’ ‘이상하지 않은가’ ‘점점 어른이 되나 봐’ ‘Burn It’ ‘사람’ ‘혼술’ ‘Interlude : Set me free’ ‘어땠을까’ 등 다양한 장르의 10곡이 담겼다.

슈가는 ‘대취타’에 대해 “임금이 움직일 때 나오는 배경 음악인데, 실제 대취타를 샘플링해 만들었다. 청각적으로 재미있는 곡이고, 나아가 뮤직비디오에도 공을 들여서 시각적으로도 만족하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궁궐을 배경으로 한 ‘대취타’의 뮤직비디오에는 슈가가 직접 출연해 다른 모습의 두 인물을 연기하며 색다른 면을 보여줬다.

슈가는 “사극 세트장에서 찍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시나리오를 수정하면서 원하는 장면도 명확하게 이야기하면서 재미있게 작업했다”고 말했다.

흉터를 그리는 것도 직접 제안했다며 “대비되는 것들을 보여주고 싶어서 사극 세트장에서 현대의 옷을 입었고, 같은 흉터를 가졌지만 금발인 왕과 그를 찾으러 가는 또 다른 Agust D도 있다”고 덧붙였다.

슈가는 ‘대취타’의 뮤직비디오를 통해 새로운 시도를 많이 했는데, 그 중에서도 검무가 주목을 받았다. 그는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어서 연습할 때 고생했다. 실제 명인이 만든 조선 환도를 사용했는데, 그렇게 무거울 줄 몰랐다.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슈가의 보컬을 감상할 수 있는 ‘Interlude : Set me free’에 대해 “새롭게 시도한 곡”이라며 “지금까지의 보컬 스타일이 아니라 처음 시도해보는 것이어서 녹음할 때도 재미있었다”고 설명했다.

‘D-2’에서 또 하나 주목할 점은 화려한 피처링진이 참여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서는 “멜로디를 쓸 때 ‘누가 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든다.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며 방탄소년단의 RM을 비롯해 싱어송라이터 니화(NiiHWA)와 맥스(MAX), 밴드 넬(NELL, 김종완)을 언급했다.

2016년 발표한 첫 믹스테이프 ‘Agust D’에서 과거의 이야기를 했다면, 이번 ‘D-2’는 현재의 이야기다. 슈가는 “‘Agust D’를 들으며 비교하면서 (작업을) 했다. ‘D-2’는 28살 Agust D의 기록”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슈가는 “‘D-2’는 순전히 팬들을 위해 만든 음악이다. ‘이런 음악도 하는구나, 할 수 있는 말이 많구나. 끊임없이 노력하고 고뇌하는구나’라는 걸 알아주시고, 듣고 마음껏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