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경남은행-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지역 창업기업 지원에 관한 상호 협약’ 체결

입력 2020-05-28 15:50   수정 2020-05-28 15:50

지역 창업기업 지원에 관한 상호 협약 01
BNK경남은행 한기환 상무(오른쪽)와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권영해 센터장이 ‘지역 창업기업 지원에 관한 상호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BNK경남은행)
BNK경남은행은 28일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와 ‘지역 창업기업 지원에 관한 상호 협약’을 체결했다.

한기환 상무는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를 찾아 권영해 센터장과 ‘지역 창업기업 지원에 관한 상호 협약식’을 가졌다.

지역 창업기업 지원에 관한 상호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지역 초기 창업기업을 발굴·육성해 울산지역 투자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기로 했다.



특히 ▲울산지역 초기 창업기업에 대한 창업보육 및 투자 지원 ▲울산지역 초기 창업기업을 위한 펀드 조성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한기환 상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다양한 사회 트렌드 변화의 물결에 맞춰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갖춘 지역 창업기업 육성이 필수적”이라며 “지역 창업기업 육성에 필요한 전용 펀드를 조성해 투자지원 혜택을 주는 등 다방면으로 금융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은행은 지역 창업기업과 예비창업자의 육성 지원을 위해 ‘BNK경남은행 아이디어 인큐베이터’를 운영하고 있다.

BNK경남은행 아이디어 인큐베이터에는 제조 분야를 다루는 예비 창업자를 비롯해 사물인터넷·인공지능·정보통신·지식서비스·플랫폼 등과 관련된 혁신기업 등 10곳의 입주 기업이 사업을 진행 중이다.


홍보영 기자 by.hong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