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주호영, 문 대통령에 ‘정무장관·특별감찰관’ 촉구…“협치, 與 원 구성 태도에 달려”

입력 2020-05-28 18:18   수정 2020-05-28 18:21

오찬장 향하는 문 대통령<YONHAP NO-2692>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왼쪽),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한 뒤 오찬장으로 향하는 모습. (연합)

 

제1야당 미래통합당의 주호영 원내대표는 28일 청와대 오찬 회동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정무장관 신설과 청와대 특별감찰관 임명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 결과 브리핑에 나서 “과거 특임장관에 예산이 100억원 정도였는데 정부 제출 법안을 관리하니 국회 통과율이 4배나 높아져 상당히 효율적이라고 말씀드렸다”며 “문 대통령은 청와대 정무수석과 정무장관을 같은 사람으로 아셨다고 했고, 야당으로선 동료의원이 정무장관을 맡아 이야기하는 게 정무수석을 만나는 것보다 편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직후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김태년 원내대표는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정무장관 신설에 공감하며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에 논의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 특별감찰관 임명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는 문 대통령이 7월 출범 예정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관련해 공수처장 임명을 위한 국회 인사청문회법 개정안의 신속 처리를 요구하면서 나왔다고 전했다.

그는 “민주당에선 공수처가 만들어지면 특별감찰관이 필요 없다고 했는데 역할과 기능이 다르니 채워져야 한다고 요구했다”며 “문 대통령은 이에 기능 중복 우려가 있으니 둘을 같이 둘지, 특별감찰관을 없앨지, 또 특별감찰관 임명 문제도 양당이 협의해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 원내대표가 회동에서 일하는 국회를 위한 회의 자동 개의와 법제사법위원회 체계·자구 심사 폐지를 주장해 반박했다고도 밝혔다. 그는 “저는 일하는 국회가 졸속입법으로 연결돼선 안 된다고 했다. 우리 국회의 법안 완성도가 높지 않다고 지적했다”며 “늦어지는 것 같아도 위헌 법률 하나의 사회적 비용이 엄청난 신중해야 한다고 했고, 문 대통령도 이를 직접 말했다”고 했다.

경제정책과 관련해선 코로나19 사태 대응 확대재정을 문 대통령이 강조했고, 재정건전성 문제를 고려해야 하고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해선 세부내용과 재원조달책 등 전체적인 그림을 보여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고용보험 확대에 대해선 노동유연성 제고책이 함께 따라와야 한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경제를 살리기 위한 기본은 기업의 투자와 고용을 늘리는 것이니 각종 규제완화와 글로벌 기준에 맞는 세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며 “반기업 정서를 없애고 고용유연성이 확보돼야 리쇼어링이 되고 일자리가 늘어나니 정부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도 동의했다”고 말했다.

탈원전 문제에 대해선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촉구했는데, 문 대통령은 전기 비축율이 30%가 넘는 상황이라 추가 원전 건설이 불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해 평행선을 달렸다고 밝혔다.

이외에 위안부 할머니 논란과 북핵 문제에 대한 통합당의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고,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반응은 따로 전하지 않았다.

주 원내대표는 또한 21대 국회 첫 원 구성 협상과 관련해 민주당의 태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의장을 뽑고 상임위원장 배정이 안 되면 의장이 강제 배정을 할 수 있어 야당으로선 의장을 못 뽑는 사정이 있다”며 “(그래서) 원 구성 합의가 돼야 하고 이는 민주당 태도에 달렸다. (야당 상임위원장 배정 문제에 대해) 민주당이 여야 입장에 따라 유리한 주장을 하니 우리가 동의하겠냐고 지적했다”고 말했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