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사격훈련 중단하라"… 포천, 철원지역 주민들 '미군과 대치'

송상국 시의원 “충분한 협의 없이 사격 재계 안돼”
포천시대책위, 26~30발 실사격 약속...“주민 속여”

입력 2020-05-30 10:37   수정 2020-05-30 10:37

포천사격장대책위
경기 포천과 강원 철원지역 주민들이 지난28일 사격훈련 중단을 요구하며 미군과 대치하고 있는 가운데 포천시의회 송상국 시의원(왼쪽 두 번째)이 해당 부대장(오른쪽)과 면담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포천시사격대책위)

 

경기도 포천과 강원도 철원지역 주민들이 미군 사격장 출입로를 봉쇄, 물리적으로 저지하는 일이 발생했다.

29일 포천시사격장대책위와 송상국 시의원 등에 따르면 지난 28일 최명숙 포천시사격장대책위원장과 서금석 철원포사격피해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단체 관계자 30여명은 철원군 동송읍 상노리 담터계곡 입구에서 미군 다연장로켓포(MLRS) 사격훈련장 출입을 저지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앞서 미군은 지난 18일부터 다연장 로켓포 사격훈련을 실시해왔다. 이날 시위로 인해 임시 중단된 상태다.



이날 현장을 찾은 송상국 포천시의원은 “포천시민들의 안전을 위해서 훈련지침대로 하든지 훈련자체를 취소를 해야한다”면서 “충분한 협의 없이는 사격을 재계해서는 안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민건 포천시사격장대책위 사무국장은 “미군의 사격훈련은 당초 18일부터 26~30발 실사격을 하기로 했었다”며 “그러나 미군 관계자는 어제에 이어 오늘 사격에서도 ‘남은 숫자가 30발이라’며 주민을 속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시위는 철원 담터계곡 사격장에서 쏘는 미군 다연장로켓포 발사체가 포천시 창수면 신흥리 다락대 사격장 탄착지를 향해 날아가면서 발생하는 소음과 탄착지 부근에서의 사고 위험성 등 주민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포천=박성용 기자syong323@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