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박탈절차 시작…중국·홍콩 당국자 제재 방침”

‘중국 편향적 비판’ WHO와 “관계 종료…지원 중단”

입력 2020-05-30 07:24   수정 2020-05-30 09:05

Virus Outbreak Trump
29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의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철폐하는 절차에 착수한다고 밝혔다고 미 공영방송 NPR 등이 보도했다.

중국이 홍콩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는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을 결정하자 사실상 대중국 보복조치에 나선 것이다.

중국과 홍콩 당국자에 대한 제재와 세계보건기구(WHO) 탈퇴 방침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은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어겼다”며 “중국은 약속한 ‘일국양제’ 원칙을 ‘일국일제’로 대체했다”고 말했다.

이어 “홍콩은 더 이상 우리가 제공한 특별대우를 보장할 정도로 충분히 자치적이지 않다”며 “우리는 홍콩의 특별대우를 철회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홍콩의 자치권 억제에 책임이 있는 중국과 홍콩 당국자에 대한 제재조치도 시행할 것”이라며, 책임자 개인에 대한 ‘제재’ 방침도 표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국면에서 필요한 대응을 취하지 않고 중국 편향적이라고 비판해온 WHO에 대해선 “관계를 종료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WHO의 최대 자금 지원 국가였지만, 지원금을 공중보건분야의 다른 곳으로 돌리겠다는 방침이다.

지난 1997년 홍콩이 영국에서 중국으로 이양될 때 미국은 ‘고도의 자치’를 전제로 홍콩에 특별대우를 제공해왔다.

홍콩산 제품에 미국이 부과하는 대중국 관세가 적용되지 않으며, 홍콩 시민들의 미국 비자 취득도 중국 본토보다 용이했다.

그런데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제정해 홍콩 자치권이 위협을 받게 되자 이같은 특별대우들을 모두 철폐하겠다는 것이다.

코로나19 책임론을 놓고 격화된 미중 갈등에 홍콩보안법 문제까지 더해지면서 양측의 대립은 더욱 격화될 전망이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