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美국방부, 흑인 폭력시위 사태 대응 위해 육군 투입 준비…투입되면 LA폭동 이후 약 30년 만

입력 2020-05-30 16:23   수정 2020-05-30 17:07

방화로 불타는 건물 앞의 성난 미니애폴리스 시위대
미국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 사건에 분노한 시위대가 29일(현지시간) 새벽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방화로 불타는 한 식당 건물 앞에 모여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

 

미국 국방부가 정규군 병력 투입 준비를 하고 있다고 AP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에서 비무장 흑인이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을 짓눌려 사망한 일로 촉발된 시위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국방부는 시위가 시작한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 헌병부대 파견을 준비하라고 육군에 지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 사안을 직접 아는 3명의 소식통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 주의 포트브래그 기지, 뉴욕 주의 포트드럼 기지 소속 병사들은 호출 시 4시간 안에 파견될 수 있도록 대비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콜로라도 주의 포트카슨 기지, 캔자스주 포트라일리 기지 병사들은 24 이내 파견이 가능하도록 대비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소식통들은 덧붙였다.

AP는 파견 지시를 받으면 병력 약 800명이 미니애폴리스에 투입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국방부의 이런 지시는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전화 통화로 마크 에스퍼 국방부 장관에게 미니애폴리스 시위에 따른 불안정을 가라앉히기 위해 병력 지원 방안을 요청한 이후 내려졌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미니애폴리스 시위가 계속 통제 불능 상태로 비화하면 군을 신속히 파견하는 옵션을 요청했다고 이 통화에 배석한 국방부 고위 당국자가 AP에 전했다.

이 당국자는 1807년 발효된 ‘연방 폭동 진압법(Insurrection Act)’에 근거해 군부대가 파견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법은 미국 대통령이 폭동이나 반란을 진압하기 위해 군부대를 파견할 수 있도록 하며, 1992년 로스앤젤레스(LA) 폭동 당시 마지막으로 사용됐다.

미국의 현충일인 지난 25일 흑인인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지자 이튿날 미니애폴리스에서 시작한 항의 시위는 10여개 도시로 확산했다.

시위는 경찰서 방화, 총격을 동반한 유혈·폭력 사태로 비화해 나흘째 지속하고 있다. 미네소타주는 지난 28일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미니애폴리스와 세인트폴에 지역 방위를 위해 운용되는 예비군 격인 주방위군 500여명을 투입한 바 있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