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브이에스커뮤니티, 코로나19 대응 위해 QR코드 전자출입명부 서비스 무료 제공

입력 2020-06-02 12:02   수정 2020-06-02 12:02

S’를
브이에스커뮤니티 직원이 ‘방문자 간편 본인 인증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사진제공=브이에스커뮤니티)
벤처기업 브이에스커뮤니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방문자 간편 본인인증 서비스’를 이달부터 무료로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브이에스커뮤니티는 개인 맞춤형 기반 도서 큐레이션(북쉘빙) 서비스를 운영하는 스타트업으로, 이번에 개발한 서비스는 △도서관, 박물관 등의 공공시설 △유치원, 초중고, 대학 등 교육시설 △학원 및 종교 시설 등 방문자 출입 관리가 필요한 모든 시설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최근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처하기 위해 QR 코드로 이용자 정보를 안전하게 수집, 분산하는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의무 도입하는 움직임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클럽 및 노래방 등 기존 고위험시설은 물론 성당, 교회, 도서관, 영화관 등 일반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시범 도입까지 진행하면서 전자출입명부 도입에 대한 여러 시설의 관심이 높아진 상황이다.



이환행 브이에스커뮤니티 대표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고위험시설 이용자 관리에 대한 문제가 불거질 때부터 QR코드 전자출입명부 서비스를 개발하기 시작했다”며 “이 서비스는 아이들이 많이 이용하는 공공시설을 중심으로 개발됐으며, 서비스를 원하는 모든 시설에서 무료 사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브이에스커뮤니티는 지자체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북쉘빙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으며, 올해 초 한국사회투자가 만든 ‘한사투-르호봇 임팩트 개인투자조합 1호’에서 임팩트투자를 받은 바 있다.
전혜인 기자 hy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