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인천 부평구 소속 공무원 2명 확진…구청·행정센터 폐쇄

구청 인근에 워크스루 설치…전 직원 코로나19 검사 방침

입력 2020-06-02 13:23   수정 2020-06-02 13:23

인천시 부평구 소속 공무원 2명이 코로나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 당국이 직원 전수 검사에 나섰다.

인천시 부평구는 부평구청 직원 1명과 부개3동 행정복지센터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구는 구청에 들어와 있던 민원인을 모두 내보낸 뒤 청사를 임시 폐쇄했다. 부개3동 행정복지센터도 폐쇄됐다.



방역 당국은 부평구청 인근에 워크 스루(walk-through)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구청과 행정복지센터 직원을 전수 조사할 방침이다.

또 최대한 원격 근무나 비대면 민원 처리를 하도록 조치하고 역학 조사를 통해 확진자들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부평구청 본청사에는 현재 1126명이 근무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부평구 관계자는 “일단 청사 출입문을 모두 걸어 잠근 뒤 확진자가 발생한 6층 근무자들은 아래층으로 이동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며 “다른 직원들도 모두 청사 내부에서 근무 중”이라고 설명했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