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군포시, 제65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순국선열 명복 빌어

한대희시장, “순국선열 애국정신으로 코로나19 극복”

입력 2020-06-06 16:58   수정 2020-06-06 16:58

헌화.분향하고 있는 한대희시장
헌화.분향하고 있는 한대희시장
군포시는 6월 6일 한얼공원내 현충탑에서 한대희 군포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제65회 현충일 추념식를 개최하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넋을 기렸다.

이날 추념식에서 한대희 시장은 추념사를 통해,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귀감으로 온 국민이 하나가 돼서 이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평화와 번영의 대한민국과 군포의 미래를 건설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한시장은 또한 “6월 말 개관 예정인 군포시 보훈회관이 숭고한 애국정신을 선양하고 계승, 발전시키는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군포고등학교 2학년 우연서 양이 2019년 보훈문예작품 공모전 수상작인 김도형의 시 ‘빈들에서’를 순국선열들께 바치는 헌시로 낭송했다.

이날 추념식에는 한대희 시장과 이학영 국회의원, 이견행 시의회 의장과 시의원, 주만길 광복회 군포시지회장과 정선섭 전몰군경유족회 군포시지회장 등 관내 보훈관련단체장, 그리고 국가보훈처를 대신해 경기남부보훈지청 이종희 보훈과장이 참석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생활속 거리두기 차원에서 예년보다 대폭 줄어든 50여명이 참석했으며, 국립 대전현충원 참배도 생략하는 등 간소하게 진행됐다.

또한 추념식 장소인 현충탑 주변을 철저히 방역소독했으며, 참석자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입구에서 손소독과 문진표 작성을 하는 등, 방역에 주의를 기울였다.
군포=임민일 기자 imi.5580@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