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최정우의 파격 실험…포스코 ‘육아기 재택근무제’ 도입

7월부터 시행…“4시간 재택도 가능, 육아·업무 병행”

입력 2020-06-24 15:10   수정 2020-06-24 15:24

최정우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가 직원들이 경력단절 없이 육아와 일을 병행할 수 있도록 ‘경력단절 없는 육아기 재택근무제’를 도입한다. 이는 국내기업 최초 시도로 최정우 회장의 파격 실험 행보가 기업의 근무 형태 다양성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된다.

24일 포스코에 따르면 직원들의 출산장려 및 육아기 경력단절 방지를 위해 육아와 업무를 병행할 수 있는 ‘경력단절 없는 육아기 재택근무제’를 신설하고, 희망 직원들의 신청을 받아 7월부터 본격 시행할 방침이다.

포스코의 ‘경력단절 없는 육아기 재택근무제’는 만 8세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 자녀가 있는 직원이면 직무 여건에 따라 전일(8시간) 또는 반일(4시간) 재택근무를 신청할 수 있다.



‘전일 재택근무’는 일반 직원 근무시간과 동일(8~17시)하게 일하고 급여도 동일하게 지급한다.

‘반일 재택근무’는 국가가 시행하고 있는 육아 지원 제도인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와 포스코가 시행 중인 ‘전환형 시간선택제’에 ’재택근무‘를 연계했으며 근무시간을 8~12시, 10~15시, 13~17시 중 육아 환경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전일 재택근무’ 혹은 ’(전환형 시간선택제) 반일 재택근무’는 재직 중 최대 2년까지 사용할 수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재택근무 기간 급여, 복리후생, 승진 등을 일반 근무 직원과 동일하게 적용한다”라며 “향후 ‘경력단절 없는 육아기 재택근무제’를 그룹 차원으로 점차 확대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효정 기자 hy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