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전남 규제자유특구, 전기자전거·개인용 이동수단 주행 실증나선다

입력 2020-06-30 12:00   수정 2020-06-30 09:52

중소벤처기업부
전남 규제자유특구가 전기자전거와 개인용 이동수단 주행 실증에 나서면서 e모빌리티 산업 활성화에 속도를 낸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전라남도가 전기자전거와 개인용 이동수단(PM)의 ‘자전거 전용도로 주행·실증’에 착수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남은 영광군 법성면 및 불갑면, 목포시 목포대학교 일대 등 자전거 전용도로 총 10.6km(왕복)의 주행·실증에 나선다.

그간 전기 자전거와 개인용 이동수단은 자전거 전용도로에 진입할 수 없었다. 하지만 이번 실증을 통해 기존 이동수단과의 교행 안전성을 확보해 안전하고 편리한 근거리 이동수단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게 전남의 설명이다.



전남 규제자유특구는 실증 준비기간 동안 주행 안전성 향상을 위한 제품을 개발하고 운전자를 대상으로 실증구간, 실증방법, 안전장치의 임의조작 금지 등 안전 교육을 사전에 실시하는 등 안전성 확보에 주력해 왔다. 실증 구간에 베이스캠프를 설치해 배터리가 부족할 경우 충전을 지원하고 실증 구간마다 안전요원 배치한 것이 대표적이다.

전남 특구는 지난해 7월 특구 지정 이후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19개 기업이 전남 특구지역으로 기업 이전을 완료했다. 이중 캠시스는 연간 3만대 생산 규모의 초소형전기차 공장을 준공하고 지난달 대풍EV자동차는 영광공장 준공을 통해 연간 1만2000대 생산 규모의 3·4륜형 전기차 공장을 준공하는 등 가시적 성과를 거뒀다. 이어 9개 규제특례를 통해 오는 2022년까지 e-모빌리티 핵심기업 27개사를 유치해 일자리 창출 260명과 신규 매출 600억원의 파급효과를 기대 중이다.

전남 특구에서는 지난 5월 27일 압해대교 일원에서 초소형 전기차 진입금지 도로 주행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초소형 전기차 주행 실증을 착수했고 올해 안에 4륜형 이륜차와 농업용 동력운반차 실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전남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 제공으로 e-모빌리티 기업 집적화 등을 통해 최근 5개사 643억원의 투자유치 등 지방 혁신성장의 모델을 제시했다”며 “안전성 향상과 기술개발을 통해 e-모빌리티 산업의 중심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peter@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