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동반위, '고소작업대 임대업' 中企적합업종 재합의 의결

2023년까지 대기업 확장·신규진입 자제 권고
대기업 확장 자제…장비보유대수 연 10% 이내

입력 2020-06-30 09:52   수정 2020-06-30 09:52

발언하는 권기홍 위원장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쉐라톤서울팔래스호텔에서 열린 제62차 동반성장위원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동반성장위원회)

 

공장이나 건설현장의 높은 곳에서 일할 때 보조장치로 사용되는 고소작업대 임대업에 대기업 확장 및 신규 진입 자제가 2023년까지 연장된다.

동반성장위원회는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쉐라톤서울팔래스호텔에서 제62차 동반성장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고소작업대 임대업’ 중소기업 적합업종 재합의를 권고하기로 의결했다.

이에 따라 고소작업대 임대업 관련 대기업(AJ네트웍스, 한국렌탈, 롯데렌탈)은 장비보유대수를 전년도 기준 기업별 연 10% 이내로 확장과 더불어 이 업종에 대기업 신규 진입이 오는 7월 1일부터 2023년 6월 30일까지 자제된다. 다만 해외사업 장비 물량에 대해서는 연 10% 이내 확장자제 장비보유대수에서 예외로 결정했다.



아울러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의회’를 구성해 상생협력 방안 논의 및 적합업종 합의사항 이행을 상호 협의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앞서 동반성장위원회는 2017년 열린 제46차 동반위에서 고소작업대 임대업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하고 2017년 7월 1일부터 2020년 6월 30일까지 대기업 확장 및 신규 진입 자제 권고한 바 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동반위는 상생협약의 운영·관리 내실화와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해 ‘대·중소기업 상생협약 표준안’을 마련해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상생협약 표준안은 중소기업 사업영역 보호 중심의 상생협약 운영체계를 대·중소기업간 실질적인 상생방안을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개선하려는 방안의 일환으로 대·중소기업 및 동반위의 역할을 협약서 상에 명확히 규정해 상생협약의 이행력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권기홍 동반위 위원장은 “앞으로 맞이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기업 생태계를 구성하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은 물론이고 학계와 연구계도 함께 미래를 위한 협력적 대안들을 찾아내 실천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peter@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