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안성시 중요 기록물 DB 구축사업 추진

30년 이상 중요기록물 110만면 전산화

입력 2020-06-30 12:57   수정 2020-06-30 12:57

1~2. 안성시청 전경
안성시가 공공기록물 중 역사적 보존가치가 높은 중요기록물의 훼손과 멸실을 방지하고 열람과 검색의 편의성을 제공하기 위해 ‘2020년 중요기록물 DB구축사업’을 추진한다.사진은 안성시청 전경 모습이다<사진=안성시제공>
안성시가 공공기록물 중 역사적 보존가치가 높은 중요기록물의 훼손과 멸실을 방지하고 열람과 검색의 편의성을 제공하기 위해 ‘2020년 중요기록물 DB구축사업’을 추진한다.

이번에 추진될 사업은 2010년 이후 10년 만에 재개하는 사업으로, 안성시 기록관이 보유하고 있는 기록물 중 보존기간 30년 이상 중요기록물 110만면이다.

앞서 시민의 재산과 권리에 관한 중요 기록물들이 비전자의 형태로 열람 및 대출됨에 따라 훼손과 멸실에 노출되어 왔다.



시는 이번 사업으로 정보화시대에 적합한 기록물관리체계의 구축이 가능해지며, 표준기록관리시스템(RMS)을 통한 검색 및 열람이 용이해짐에 따라 신속한 행정 서비스 제공을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직원들의 업무 편의를 지원하고 증가하는 정보공개청구에 적절히 대응할 수 있도록 연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안성=하정호 기자 jhha99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