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안성시 전통시장 주변 주.정차 허용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10월 4일까지 한시적 운영

입력 2020-07-02 14:35   수정 2020-07-02 14:35

1. 주정차 허용구간
안성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안성시장, 중앙시장) 주변도로의 주·정차를 1일부터 오는 10월 4일까지 한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사진은 주정차 허용 위치도<사진=안성시제공>
안성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통시장(안성시장, 중앙시장) 주변도로의 주·정차를 1일부터 오는 10월 4일까지 한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한시 주·정착 대상 도로는 안성시장(서인사거리~인지사거리 구간 양측 300미터)과 중앙시장(서인사거리~안성농협 양측 120미터, 석정삼거리~인지사거리 양측 450미터) 주변 도로다.

단 행정안전부 앱으로 운영되고 있는 주민신고 앱(생활불편신고, 안전신문고)의 신고대상인 인도, 횡단보도, 버스정류소, 교차로/모퉁이, 소화전, 어린이보호구역 등은 제외된다.



시에서는 현수막 게시와 안성시청 홈페이지 게재 등으로 한시적 주·정차 허용에 대해 운전자가 알기 쉽도록 적극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김삼주 교통정책과장은 “이번 전통시장 주변 주·정차 허용으로 코로나 19가 강타한 급격한 경제 충격과 얼붙은 소비심리가 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늘어난 주·정차 허용 시간만큼 보행자 안전 확보와 주차 질서 확립을 위해 더욱 노력 하겠다.”고 전했다.


하정호 기자 jhha99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