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서울시의원 30% 2채 이상 다주택자…평균 부동산 재신 ‘10억’ 보유

입력 2020-07-03 10:02   수정 2020-07-03 10:04

B20200702103153047
(자료=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서울시의회 의원 10명 중 3명은 주택을 2채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강대호 시의원은 주택만 30채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지난 2일 이같은 내용의 ‘서울시의회 의원 주택보유 실태’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시의원 10명 중 3명은 다주택자로 나타났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1주택 이상의 주택을 소유한 의원은 76명(69%)이고,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34명(31%)로 나타났다.

특히 다주택자 상위 5명의 경우 81채의 주택을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9명으로 넓히면 94채에 달한다.



주택 수로는 강대호 시의원이 서울시 중랑구와 경기도 가평군에 다세대주택 21채와 연립주택 9채를 보유해 총 30채로 최다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이정인 더불어민주당 시의원(24채), 성흠제 더불어민주당 시의원(11채), 이석주 미래통합당 시의원(11채) 등도 주택 10채 이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강 의원 등 다주택자 상위 9명 중 4명은 서울시 부동산·건설·도시개발업무를 관리하는 도시계획관리위원회와 도시 안전건설위원회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건물과 토지 등 보유 부동산 재산이 가장 많은 시의원은 98억여원을 신고한 성중기 미래통합당 시의원으로 나타났다. 성 의원은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아파트 1채와 서울 서초구 방배동 등지에 여러 토지를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서울시의회 의원은 총 110명으로 더불어민주당 102명, 미래통합당 6명, 기타 정당 2명이다. 이번 조사에서 이들의 평균재산은 12억6000만원으로 이중 부동산 재산이 10억3000만원으로 80%를 차지했다.

경실련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 이후 아파트값 등 집값 폭등을 조장한 정책결정자들 다수가 다주택자라면 이후 정책에서도 집값 안정책이 제시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이들이 보유한 주택에 대해 주택은 아파트, 오피스텔, 단독주택, 연립주택, 복합건물(주택+상가) 등을 포함했고, 오피스텔은 사무용도와 주거용도를 구분신고하지 않아 모두 주택에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경실련은 “토지 상가 등 다른 보유 부동산도 시세로 신고하지 않았기 때문에 보유 부동산을 시세대로 신고한다면 재산은 증가할 것”이라며 “‘깜깜이 재산공개’로 인해 공직자 재산신고의 취지가 퇴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연진 기자 lyj@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