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포토] 할머니들 떠난 정의연 마포쉼터

입력 2020-07-05 13:50   수정 2020-07-05 13:56

PYH2020070501940001300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서 8년간 운영해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마포 쉼터)이 문을 닫게 됐다. 정의연 관계자는 4일 "쉼터에 거주하는 할머니가 현재 한 명도 없는 만큼 더는 쉼터 운영이 어렵다고 보고, 소유주인 명성교회에 쉼터 건물을 반납하기로 잠정 결론 내렸다"고 전했다. 다만 구체적인 운영 중단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사진은 5일 오전 서울 마포구 '평화의 우리집. (연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