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포스트 코로나 시대…“금융기관, 금융대응력 제고·장기저축 활성화 해야”

입력 2020-07-05 16:15   수정 2020-07-05 16:16
신문게재 2020-07-06 9면

V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강남구 NH농협은행 역삼금융센터앞에서 2일 오후 취재진이 취재하고 있다. (연합)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금융기관은 금융대응력을 제고하고 장기저축 활성화를 유인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5일 금융연구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한 국내 금융산업의 미래역할’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한 재정, 통화, 금융정책에 힘입은 금융시장의 안정화로 향후 실물경제 활성화를 위한 장기기반 마련이 중요해지고 있다. 특히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금융산업은 중장기 산업정책에 대한 지원과 추가적인 불확실성에 대비한 금융대응력에 대한 제고 필요성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보고서는 “잠재적 위험에 대비해 실물경제의 위축을 완화하고 글로벌 경제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정착될 수 있을 때까지 감내할 수 있는 충분한 금융완충력을 갖춰야 한다”고 조언한다.

우선, 이러한 금융여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금융산업이 창출하는 수익을 완충기반으로 전환해 나갈 필요가 있다. 예를 들면 전체 금융권은 향후 2~3년 동안 당기순이익의 일정 비중을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금융안정적립금’ 형태로 적립하고, 코로나19 위기가 완전히 해소되는 시기에 이를 청산하는 형태로 운용하는 방법이 있다.

또 금융안정은 대외적 측면에서도 고려될 필요가 있다. 국내 은행권은 외화자금의 선제적인 확보를 통해 대응력을 높일 수 있다. 금융회사는 고객 기업의 외화자금 수급상황에 대한 상시적인 관리와 투자자가 보유한 외화자산 가치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위험관리를 하는 것이 대표적인 예다.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해 금융기관들은 금융자산의 축적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장기 소득 흐름을 안정화시킬 수 있도록 장기 저축과 연금, 장기보장 금융상품에 대한 유인을 강화해야 한다. 1990년대 이후 호주가 퇴직연금 개혁을 통해 금융자산의 축적과 금융의 글로벌화를 촉진했던 사례와 같이 연금 및 장기보장상품 등에 대한 파격적인 인센티브 제공을 통해 장기적으로 금융의 연대성을 강화하는 방안이 바람직하다고 제언했다.

구본성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코로나 위기 이전 대비 낮은 금리로 인해 저축률과 저축 기간의 확대가 불가피해, 수익률 제고를 위해 고위험 투자가 확대될 우려가 있다”며 “이에 투자상품에 대한 감독당국의 모니터링 강화, 투자자에 대한 적정성 평가 등과 같은 국내 투자자 보호를 위한 정책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oon@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