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아름다운 소하천 가꾸기 우수기관 3년 연속 선정

세종시 쇠성소하천 정비사업 추진 공로 표창 수상

입력 2020-07-05 10:26   수정 2020-07-05 10:26

쇠상천 모습 7
세종시 전의면 달전리의 아름다운 쇠성천 일부모습. [사진=윤소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전의면 달전리 일원 쇠성소하천 정비사업을 추진한 공로로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안전하고 아름다운 소하천 가꾸기’ 공모전에서 3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시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사업비 90억 원을 들여 쇠성소하천 정비 사업을 추진, 소하천 미개수구간 2,280m의 제방과 호안을 정비하고 노후 교량 6곳을 재설치했다.



또 쓰레기와 잡풀이 무성하게 방치되던 주거공간과 하천사이의 국공유지에 친수공간을 조성해 주민들에게 주민쉼터 및 여가활용 공간을 제공했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시는 쇠성천 정비공사를 통해 치수능력을 확보함으로서 재해를 예방했으며, 암반을 유지하고 자연형 낙차구간으로 활용해 자연환경과 어우러지는 소하천을 조성한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특히, 둑마루 길을 활용해 주변 농경지로의 접근성을 향상시켰으며 여러 차례에 걸친 주민설명회를 통해 주민과 소통하며 함께 소하천을 만들어 온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세종시 치수방재과 관계자는 “이번 공모에서 쇠성천 정비 공사는 지역 주민과 소통을 통해 주민 의견을 적극 반영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며 “앞으로도 자연환경을 살리며 재해예방을 할 수 있는 안전하고 아름다운 소하천을 조성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번 수상으로 지난 2018년(성동천), 2019년(국사천)에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세종=윤소 기자 yso664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