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두터워지는 통합당·국민의당 연대, 합당까지?…“부분만으론 몰라”

입력 2020-07-05 13:52   수정 2020-07-05 13:56
신문게재 2020-07-06 4면

분위기 좋은 국민의당-미래통합당<YONHAP NO-3372>
사진은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왼쪽)와 미래통합당 유의동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미래포럼 정책세미나에서 만나 인사하는 모습. (연합)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의 연대가 점차 두터워지면서 종국에는 합당까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일각에서는 ‘정체성 일치’ 여부는 아직 불분명하다는 회의론도 제기된다.

통합당과 국민의당 사이에 처음 고리로 등장한 건 국민미래포럼이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통합당의 3선인 유의동 의원 및 원내수석부대표인 김성원 의원 등이 주축이 돼 양당 소속 의원들로 구성된 모임이다. 정책연대를 위한 틀이다.

포럼은 꾸려진 지 며칠 지나지 않아 구체적인 정책을 선정했다. 바로 기본소득이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취임 전부터 주도하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토론회를 주최하며 공론화를 거들었던 주제다.



포럼에서 제시한 안은 19~34세 청년들과 0~2세 영아 양육 가정을 대상으로 한 ‘부분 기본소득’이다. 이는 앞서 안 대표가 기본소득 토론회에서 제시한 취약계층에 우선 배분하는 ‘K-기본소득’과 일맥상통한다. 권 원내대표는 해당 안을 통합당 정책위원회와 함께 논의 중이다. 머지 않아 양당의 공동 안이 나오면 정책연대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양당은 공동 대여투쟁도 시동을 걸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침해하고 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 탄압금지 및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정한 직무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했다.

또 통합당은 예고했던 추 장관 탄핵소추안을 내주 중 발의할 계획인데, 김 원내수석부대표에 따르면 통합당 소속과 자당 출신 무소속 의원뿐 아니라 국민의당도 함께 이름을 올릴 예정이다.

야권연대가 본격화되면서 2022년 대선에 대비한 합당도 추진될 공산이 크다. 이 경우 안 대표가 보수 대선주자 대열에 합류하게 되는데, 이를 두고 통합당에선 환영하는 이들도 많지만 아직 적합성을 따지긴 이르다는 의견도 나온다.

한 초선 의원은 “유승민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당내 인사는 물론 홍준표·김태호 무소속 의원과 안 대표 등 당 밖 사람들도 비대위에서 모두 대선주자 풀(pool)로 끌어 모아야 한다”며 “그런 후 오픈프라이머리(국민경선)을 통해 국민이 원하는 대선주자를 세워야 대선 승리를 도모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 재선 의원은 국민의당에 관해 “정책에 대해선 누구라도 같이 이야기를 할 수 있지만 정체성도 결이 같은 지는 아직 이야기할 수 없다”며 “지금은 각자 아는 부분만 이야기하는데 전체적으로 이야기를 해봐야 한다”고 짚었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