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인천경제청 외국인 친화적인 송도 음식점 인증제 운영

선정된 음식점 인증 표지판 부착 및 홈페이지?SNS 등에 홍보

입력 2020-07-06 11:01   수정 2020-07-06 11:01

송도국제도시 G타워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 G-타워 전경.
인천경제청이 외국인들이 이용하기 편리한 음식점을 선정해 이를 외국인들에게 적극 홍보한다.

인천경제청은 오는 17일까지 외국인 친화조성 인증제 시범운영에 참여할 음식점을 이메일로 신청 받는다고 6일 밝혔다.

인증제는 송도국제도시에 소재한 일반 음식점을 대상으로 외국인들이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는 친화적인 음식점을 선정해 인증 표지판을 달아주고 홍보해 주는 제도다.



평소 거주 외국인들이 겪는 언어 소통의 불편함과 음식점 이용의 어려움을 줄여 정주 환경을 개선하는 차원에서 추진하게 됐다.

신청 음식점에 대해서는 송도 거주 외국인들이 참여하고 있는 커뮤니티로 평가단을 구성해 내달부터 10월까지 직접 평가를 실시한 후, 11월에 인증 대상 음식점을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평가항목은 영어 메뉴판 비치여부, 영어로 의사소통이 가능한 종업원 근무여부, 음식점 웹사이트 혹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영어서비스 제공여부 등이다.

평가단의 평가항목 만족수에 따라 별(★)을 차등 부여하게 된다.

인증을 받은 음식점에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외국인 친화조성 인증’ 표지판을 달아주게 된다.

또한, 외국인들이 많이 이용할 수 있도록 인천관광공사 관광안내소, IFEZ 식도락여행 책자, 글로벌센터 브로슈어, IFEZ 및 글로벌센터 홈페이지, SNS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김석철 인천경제청 투자유치기획과장은 “이번 인증제는 인천경제자유구역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음식점을 이용하면서 겪는 불편을 줄이고, 외국인들에게 송도의 맛집도 소개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송도에 있는 맛있고 친절한 음식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