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민주당 부동산 다주택자 비중 24%…의원들 "주택 내놨다"

입력 2020-07-07 17:26   수정 2020-07-07 18:38

PYH2020070711520001300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활동가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민주당 다주택자 의원들의 주택 처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7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주택서분 서약 이행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3주택 이상 보유 국회의원들은 대부분 주택을 처분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는 입장이다.

다주택자 등 부동산 문제가 심화하던 지난해 12월 당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집을 재산증식 수단으로 이용하지 않겠다”며 21대 총선에서 민주당 소속으로 출마를 준비하는 후보자들의 ‘거주목적 외 주택의 처분서약’을 제안했다.

지난 1월 20일 민주당 총선기획단은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안에 주택 2채 이상을 보유한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공천을 받으려면 실제 거주하는 1채를 제외한 주택에 대해서는 ‘매각서약서’를 작성하도록 권고했다.



서약을 작성한 뒤 실제 총선에서 당선된 후보자로 하여금 전세 임대기간 등을 고려해 2년 안에 실거주 주택을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매각하도록했다.

경실련이 지난달 4일 발표한 내용에 다르면 21대 국회의원 300명 중 250명(83%)이 유주택자였다. 이 중 88명(29%)가 2주택 이상 소유 다주택자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1인당 부동산재산 평균이 9억8000만원이고 다주택자 비중이 2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실련은 “지난달 3일 이해찬 민주당의 당대표, 이인영 당시 원내대표에 ‘1주택외 주택매각 권고’ 이행실태의 공개를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지만 아직 답변을 받지 못했다”며 이날 다시 다주택 의원들의 주택 처분을 촉구했다.

또한 21대 민주당 국회의원 중 △ 이인영 원내대표의 권고대상자인 2주택 이상 다주택자 현황 △ 총선기획단의 주택처분 권고대상이었던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 지역 내 2주택 이상 보유 국회의원 현황 등을 발표했다.

이들은 “원내대표에게 ‘총선용 보여주기식’ 서약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다주택 국회의원들은 즉각 주택 처분할 것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민주당 소속 3주택 이상 보유 국회의원들은 대부분 주택을 처분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민주당은 매각 속도를 더 높이기 위해 소속 의원 전체의 부동산 보유 관계에 대한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총선 이후 2년 내 매각하겠다는 서약서까지 받았으나 지속적으로 문제가 드러나고 있는 만큼 민주당은 이 기간을 좀 더 단축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용윤신 기자 yonyon@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