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종합] 교회 소모임 방역수칙 준수 의무화·위반 시 300만원 이하 벌금…오는 10일부터 시행

정은경 "향후 위험도 분석을 통해 사찰·성당 등 종교시설에도 확대 가능"

입력 2020-07-08 15:39   수정 2020-07-08 17:34
신문게재 2020-07-09 1면

PYH2020062904020001300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나온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출입문에 29일 폐쇄명령서가 붙어 있다. (연합)

 

오는 10일부터 교회 관련 소모임·행사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가 의무화된다. 이를 위반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김강립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8일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에서 이 같은 교회 방역 강화 방안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그동안 종교계의 협조로 예배를 통한 집단감염은 최소화됐으나 교회와 관련된 소모임을 통한 집단감염이 수도권과 호남권 등에서 반복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교회는 정규 예배 시 출입명부 관리와 마스크 착용, 좌석 간격유지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하지만 오는 10일 오후 6시부터 정규예배 외 모임·행사 금지, 단체 식사 금지, 상시 마스크 착용 등의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정부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책임자나 이용자에게 3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고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할 수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사찰이나 성당 등도 “향후 집단발병 사례나 위험도를 분석해 필요하면 이 같은 조치를 확대 또는 조정이 가능할 거라고 보고있다”고 말했다.

방대본은 8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일 0시 대비 63명이 늘어나 총 1만3244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아 누적 사망자는 285명을 유지했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 유입 사례는 33명으로 지역 발생 30명을 이틀 연속 넘었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