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2021 최저임금] 6차 최저임금위 종료…사용자 1% 삭감안 노동계 전원 퇴장

입력 2020-07-09 18:01   수정 2020-07-10 08:47

PYH2020070920740001300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 위원인 이동호 한국노총 사무총장(사진 왼쪽)과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이 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제6차 최저임금위원회 전원 회의에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퇴장, 고용노동부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각각 답변하고 있다. (연합)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제6차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가 종료됐다. 

사용자위원이 지난번에 이어 1% 삭감안을 제시하자 근로자위원이 전원 퇴장하면서 회의는 시작 3시간여만에 끝났다.

이번 6차 회의에서 노사 양측은 5차 회의에서 제시하지 못한 1차 요구안을 제시하기로 했다. 앞서 4차 회의에서 사용자위원은 현재 최저임금 8590원에서 2.1% 삭감한 8410원, 근로자위원은 16.4% 인상한 1만원을 제시한 바 있다.



이번 6차 회의에서 사용자위원은 1차 수정안으로 1% 삭감한 8500원을 제시했다.

근로자위원은 5차 회의 때부터 사용자위원들이 삭감안을 제시한 것에 대한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이들은 사용자 1차 수정안에 반발해 집단 퇴장 직후 고용노동부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노총은 “경제가 어려운 책임을 왜 400만 저임금 노동자가 짊어져야 하는지”물으며 “동서고금을 통해 최저임금을 깎아서 경제를 살린 나라는 단 한 곳도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근로자위원의 1차 요구안은 노동계 내에서도 의견차가 있었다. 한국노총 위원 5인은 9430원을 제시했으나 민주노총 위원 4인은 수정안을 제출하지 않았다. 최초 요구안인 1만원을 고수한 셈이다.

한편 이날 회의 앞서 최저임금위원회를 방문한 김대희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정책관이 발언권을 얻어 중소기업의 입장을 대변하기도 했다. 

 

김 정책관은 “올해는 코로나19라는 전례없는 상황에서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은 코로나19로 매출 감소나 예약물량 취소 등 어려움 외에도 인건비와 고용유지에 대한 비용을 많이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 외에도 대안을 주셨는데 이 부분에서 중기부가 할 수 있는 역할을 찾아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