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강용석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금지 가처분 신청”…박홍근 “사자명예훼손 중단하라”

입력 2020-07-11 14:38   수정 2020-07-11 15:51

장례절차 발표하는 박홍근 의원<YONHAP NO-2773>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오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인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장례절차 등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

 

박홍근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이 서울특별시장(葬) 가처분 신청을 낸 가로세로연구소를 겨냥해 사자 명예훼손을 멈출 것을 촉구했다.

박 공동집행위원장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열린 ‘장례 계획 발표’에 참석해 “유튜브 방송 가로세로연구소가 사망 추정 장소에서 보여준 사자 명예훼손을 넘어 국가원수까지 모독한 생방송에는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여전히 고인에 대한 일방의 주장에 불과하거나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마구 퍼지고 있다”며 “어제 서울지방경찰청은 박 시장에 관해 온라인상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유포하여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 등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의 이러한 방침은 유족들의 간절한 뜻이자 바람과도 일치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공동집행위원장은 “온라인상에서 확대 재생산되고 있는 악의적인 추측성 게시글로 인해 고인의 명예가 훼손될 뿐 아니라 유족들의 고통이 더 극심해지고 있다는 점을 헤아리셔서 부디 이런 행위들을 멈춰주시길 거듭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 형식으로 치르지 못하게 해 달라며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상대로 법원에 가처분을 신청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2014년 행정자치부(현 행정안전부)가 작성한 정부의전편람에 따르면 서울시장은 장관급으로 재직 중 사망하면 정부장(葬)의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정부장을 추진하려면 행정안전부, 청와대 비서실과 협의한 뒤 소속기관장이 제청해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야하는데 서 부시장은 이 같은 절차를 지키지 않고 박 시장의 장례를 사상 처음으로 5일간의 서울특별시장으로 정해 장례를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승호 기자 peter@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