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아시아나항공, 인천~中 난징 노선 운항 재개

한·중 운항 중단 후 105일 만에 재개

입력 2020-07-12 10:10   수정 2020-07-12 10:10

아시아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12일 인천~중국 난징 노선 운항을 재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운항을 중단한지 105일만이다.

이날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인천~난징 항공기는 주 1회 일요일 낮 12시 20분에 인천에서 출발해 오후 2시 50분 난징에서 돌아오는 일정으로 운항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국토교통부와 중국민항국이 한-중 운항노선 확대에 합의하는 등 양 국간 교류 의지 확대 분위기에 발맞춰 중국 운항노선 확대를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공격적인 전세기 영업을 통해 국가 간 필수 인력 교류에 기여해왔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5, 6월 두 차례에 걸쳐 LG디스플레이와 LG화학 임직원을 위해 인천공항과 난징공항 간에 전세기를 운항한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이런 노력이 난징시와 장쑤성 지방정부로부터 운항허가를 받는데 큰 도움이 됐다”며 “이번 인천~난징 노선 재개가 항공시장 활력을 회복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고, 앞으로도 중국 내 타 노선 운항재개를 위해서도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효정 기자 hy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