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비바100] 류이호 “이승기는 반칙의 고수, 허당은 바로 나”

[人더컬처] 넷플릭스 여행예능 '투게더'…'예능 첫발' 대만 배우 류이호

입력 2020-07-13 18:00   수정 2020-07-13 16:57
신문게재 2020-07-14 11면

류이호
타이완 배우 류이호 (사진제공=넷플릭스)

 

“이승기 씨는 전혀 허당이 아닙니다. 오히려 반칙의 고수죠. 허당은 바로 접니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의 여행예능 콘텐츠 ‘투게더’를 통해 한국 예능의 ‘매운 맛’을 톡톡히 본 타이완 스타 류이호(33·리우이하오)는 2주간의 촬영기간을 함께 한 배우 이승기와 한국 제작진에게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웠다.

타이완의 대표적인 친한파 배우인 그는 2018년 개봉한 영화 ‘안녕, 나의 소녀’를 통해 국내에서도 넓은 팬층을 보유하고 있다. 덕분에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도 출연했고 국내에서 팬미팅을 개최하기도 했다. 

 

Ryuiho003
타이완 배우 류이호 (사진제공=넷플릭스)

그는 “평소 ‘냉장고를 부탁해’ ‘리틀 포레스트’ 등 한국 예능 프로그램을 즐겨보고 한국어도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며 인터뷰 도중 한국어 실력을 자랑하기도 했다. 


하지만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될 줄은 몰랐다며 자신도 굉장히 놀랐다”고 털어놓았다.



‘투게더’의 제작진이 한국 인기 예능 프로그램인 SBS ‘런닝맨’의 초창기 제작진인 만큼 신뢰를 가지고 출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처음에는 깜짝 놀랐습니다. 언어의 장벽과 아시아 여러 나라를 여행하는 콘셉트가 익숙지 않아 걱정됐죠. 그렇지만 팬을 만나러 간다는 기획의도에 호기심을 가지게 됐습니다. 무엇보다 제작진이 프로페셔널하기 때문에 마음 놓고 참여할 수 있었죠.”

언어의 장벽은 보디랭귀지로 해결했다. 무엇보다 함께 촬영한 이승기의 역할이 컸다. 류이호는 “이승기는 체력과 순발력이 좋다. 도전 수행과정에서 그에게 배울 점이 많았다”고 했다.

“이승기 씨는 매번 최선을 다했어요. 만약 그가 화면에서 허당처럼 보인다면 어쩔 수 없는 노릇이죠. 하지만 그는 반칙의 고수입니다.(웃음) 아쉬웠던 건 미션 수행과정에서 이승기 씨를 돕고 싶어도 저의 허당 면모 때문에 돕지 못했다는 점이죠. 그렇지만 럭키가이인 그와 함께 했기에 우리가 미션에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류이호는 한국 예능 프로그램 제작진의 노고에도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화면상에는 저와 승기 씨만 출연하지만 우리를 담기 위해 많은 스태프들이 고생했다”며 “네팔에서 트레킹을 하면서 촬영감독들이 우리가 뛸 때 카메라를 들고 함께 뛰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털어놓았다.  

 

Ryuiho002
‘투게더’의 한장면 (사진제공=넷플릭스)

 

서울드라마어워즈, 부산국제영화제 등 공식행사는 물론 사적으로도 한국을 종종 여행한 적이 있다는 류이호는 해외 팬들에게 소개하고 싶은 한국의 명소로 서울의 남산과 한양도성길, 부산의 포장마차를 꼽았다. 류이호는 “평소 캠핑과 같은 액티비티를 즐긴다”며 “만약 ‘투게더’를 타이완에서 촬영하면 팬들과 함께 캠핑을 하는 콘셉트를 추천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류이호는 한국 영화와 드라마의 팬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영화 ‘기생충’ ‘극한직업’, 드라마 ‘이태원클라쓰’ 등을 재미있게 봤다고 했다. 그는 “한국 작품은 재미있고 스토리가 탄탄하다”면서도 “한국영화 출연제의도 받았지만 아직 한국어 실력이 미흡해 고사했다”고 했다.  

 

Ryuiho004
타이완 배우 류이호 (사진제공=넷플릭스)

 

그러면서 “만약 한국어도 배우고 캠핑도 하는 예능 프로그램이 있다면 꼭 연락달라”고 당부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를 제외한 한국 배우 중 함께 연기하고픈 배우를 꼽아달라는 말에 류이호는 의외로 방송인 하하를 꼽았다.

“하하 형님과 개인적인 인연이 있어요. ‘투게더’ PD님이 ‘런닝맨’을 통해 하하 형님을 잘 아는데 형님이 ‘이호는 정말 괜찮은 사람’이라고 칭찬했대요. 그래서 PD님이 ‘둘 다 영어를 잘 못하는데 어떻게 소통하냐고 물으셔서 우리는 이모티콘으로 소통한다’고 답했죠. 하하. ‘투게더’에서 치앙마이 편을 보면 하하 형님이 그려진 티셔츠도 입고 있어요. 그 티셔츠를 입고 있으면 제가 더 강해지는 기분이죠.”

조은별 기자 mulga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