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범정부 전략회의 월1~2회 직접 주재…주요 사안 신속 결정

입력 2020-07-12 16:43   수정 2020-07-12 16:47

문 대통령, 디지털 뉴딜 현장 첫 방문
사진은 지난달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 첫 현장 방문으로 강원도 춘천에 위치한 빅데이터 플랫폼 운영 기업인 더존비즈온에 방문, 데이터와 AI를 접목한 혁신 서비스에 대한 설명을 듣기 위해 안내받고 있는 모습. (연합)

코로나19로 침체에 빠진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 추진을 위해 범정부 전략회의가 이달 중 첫 회의를 갖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이 같은 내용을 전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앞으로 전략회의를 월 1~2회 직접 주재하면서 한국판 뉴딜과 관련한 주요 사안에 대한 결정을 신속하고 추진력 있게 내려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전략회의를 뒷받침하기 위해 당정 협업 형태의 기구인 ‘한국판 뉴딜 당정 추진본부(추진본부)’도 신설된다. 추진본부장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공동으로 맡고, 추진본부는 관계부처 장관회의와 민주당 K-뉴딜 위원회가 두 축을 이룬다. 홍 부총리가 주재할 관계장관회의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참석해 정책 집행현황을 점검한다.



조 정책위의장이 이끄는 당 K-뉴딜 위원회에는 디지털 분과와 그린뉴딜 분과, 안전망 분과로 세분화 돼 있으며 이광재 의원과 김성환 의원, 한정애 의원이 각각 분과위원장을 맡는다.

한국판 뉴딜을 실무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정부는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지원단을 가동하며, 당에서는 정태호 의원을 책임자로 하는 기획단도 운영한다. 추진본부는 안건에 따라 추진본부에 포함되지 않은 타 부처 장관이나 국회의원, 민간전문가도 추가로 참여할 수 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전략회의는 오는 14일로 예정된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이후 이달 안에 가동될 예정이며, 문 대통령은 국민보고대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판 뉴딜이 지향하는 가치와 의미, 방향 등을 설명하고, 강력한 추진 의지를 천명할 예정이다.

이어 홍 부총리와 조 정책위의장이 대표 사업과 기대 효과, 제도 개선 과제 등을 설명할 계획이다.

보고대회에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참석하고, 정세균 국무총리와 국무위원,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관련 수석 등이 배석한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