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중대본, 외국인 선원 의무 격리 시설 부산·여수 권역 운영

방역강화 국가 입국인 PCR음성 확인서 제출 13일 시행

입력 2020-07-12 17:06   수정 2020-07-12 17:13

항만 방역 비상<YONHAP NO-4844>
지난달 24일 부산 감천항에서 수리를 마친 러시아 선적 배에가 출항을 준비하고 있다.(연합)

 

외국인 선원이 14일간 의무적으로 격리할 생활시설이 부산과 여수에 설치된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 같은 외국인 선원 임시생활시설 운영계획을 마련했다고 12일 밝혔다.

정부는 외국인 선원이 지낼 임시생활시설이 확보된 부산과 여수 2개 권역의 시설을 오는 13일 운영에 들어간다. 이후 시설 확보에 따라 추가로 문을 열기로 했다. 부산권역은 부산과 마산, 울산, 포항, 동해 등 강원도·경상도 항만입국자가 대상이다. 여수권역은 인천과 평택, 대산, 군산, 여수, 목포 등 서·남해역 항만입국자가 머문다.



정부는 항만으로 입국한 외국인 선원은 모두 시설격리가 원칙이지만 항공기 혹은 선박을 통한 출국 일정이 확정된 경우 선사나 대리점에서 마련한 별도 차량으로 외부접촉 없이 공항 혹은 항만으로 바로 이동한다는 조건 하에 중도 퇴소를 허용하기로 했다.

입소 인원이 한정돼 있어 사전예약제를 통해 운영한다. 국내 항만에서 외국인 선원 하선을 희망하는 선사 혹은 대리점은 절차에 따라 사전에 신청해야 한다.

중대본은 시설격리 의무 혹은 시설운영 지침을 위반한 선사 혹은 대리점은 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하고 외국인 선원 임시생활시설 이용에 있어서도 불이익을 주기로 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일 항만방역 관리 강화 방안에 대한 후속 조치로 항만을 통해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 선원은 임시생활시설에서 14일간 의무적으로 시설격리하도록 했다.

또 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을 막기 위해 방역강화 대상 국가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은 입국 시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발급한 PCR 음성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한 조치도 13일부터 시행된다.

정부는 해외유입 환자 수를 실시간 모니터링해 급증 위험이 크다고 판단되는 국가의 부정기 항공편도 감편 조치할 계획이다. 

 

세종=이원배 기자 lwb2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