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환경부, OECD와 아시아 9개국 물 안보 촉진 협력 나서

입력 2020-07-12 18:07   수정 2020-07-12 18:07

환경부 청사 전경
환경부는 오는 1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및 아시아물위원회와 아시아 9개국과 물 안보 촉진을 위한 연구 협력사업 추진 합의각서를 체결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합의각서 체결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한다. 이번 연구는 선정된 아시아 국가를 대상으로 물 관리 기반시설(인프라) 및 정책·기술 현황을 평가하고 국가 물 관리 정책 목표와 방향, 정책·기술 대안과 대안별 우선 순위, 중장기 재원조달 계획을 제시한다. 연구를 바탕으로 후속 물 관리 사업 발굴에도 나선다.

올해 태국을 시작으로 매년 2개국을 선정해 2024년까지 인도네시아, 몽골 등 아시아 9개국을 대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지난해 5월 프랑스 파리 OECD 본부에서 OECD·아시아물위원회와의 물 분야 지식·기술 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이 양해각서를 바탕으로 본 연구에 들어가기에 앞서 아시아 국가별 물 관리 현안을 파악하고 우선 연구 대상국을 선정하기 위한 사전 연구가 한국수자원공사의 지원으로 지난해 말까지 진행됐다.

환경부와 아시아물위원회는 앞으로 이 연구를 통한 정책·기술적 개선방안을 바탕으로 사업 대상국과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개발자금 지원 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국가별 맞춤형 물 관리 후속사업을 발굴한다.

환경부는 각국 정부 및 관계기관과의 협력과 사업 예산 확보를 지원한다. 사업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내년부터는 외교부도 사업에 참여한다. 이어 OECD는 물 관리 정책과 재정 분야 연구를, 아시아물위원회는 물 관리 기술혁신 분야 연구를 담당한다. 아시아물위원회 소속 국내·외 전문가 집단을 통해 대상 국가별 기술혁신 전략과 이를 실행하기 위해 필요한 후속 사업을 제안할 계획이다.

정부는 매년 대상국 고위급 관계자가 참석하는 국가협의회와 지역협의회를 운영해 대상국의 물 관리 현안과 정책·기술 수요를 파악하고 재원 조달 등 지원 전략 논의, 사업 추진 현황과 성과도 공유한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이번 연구 협력 사업을 우리 정부의 신남방·신북방 정책과 연계해 아시아 물 안보 강화에 기여하고 그린뉴딜의 주축인 우리 물 산업의 아시아 시장 진출을 촉진하는 계기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세종=이원배 기자 lwb2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