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박원순·백선엽, 조문·장지 두고 대립각 세우는 정치권…청와대는 중립행보

입력 2020-07-12 18:11   수정 2020-07-12 18:11

국회 앞에 걸린 고 박원순 시장 추모 플래카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더불어민주당 명의의 고 박원순 서울시장 추모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연합)
12일 여야가 박원순 서울시장과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조문의 옳고 그름을 두고 팽팽히 맞서고 있다.

먼저 전직 여비서로부터 성추행 의혹으로 고소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사망하자 여당과 야당이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고인에 대한 추모가 우선임을 강조하고 있지만 야당들은 고소인이자 피해자인 전직 여비서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며 무조건적 추모는 옳지 않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주요인사들은 박 시장 조문에 나서면서 추모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전날 김경수 경남지사는 조문을 마친 뒤 “피해자에 귀 기울여야 한다”면서도 “박 시장의 업적 또한 추모할 가치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해찬 대표는 지난 10일 빈소를 떠나면서 고인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당 차원의 조치가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예의가 아니다”면서 기자들을 향해 화를 냈다.



반면 야당들은 박 시장에 대한 조문 자체가 피해자에게는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면서 조문을 삼가는 모습이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등 통합당 지도부는 빈소 조문을 보류하고 있고,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박 시장 고소인에 대한 연대를 표하며 조문 거부 입장을 밝혔다.

고 백선엽 장군 국립서울현충원 안장 요구하는 통합당 김은혜 대변인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 백선엽 장군을 국립서울현충원에 모셔야 한다는 내용의 논평을 하고 있다. (연합)
박 시장 조문 외에 최근 별세한 백 대장의 장지를 두고도 여야가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통합당은 최근 별세한 백 대장 공적을 고려해 장지가 서울현충원이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다른 당들은 이에 대해 입장을 달리하고 있다. 민주당은 보훈처가 결정한 대전현충원 안장을, 정의당은 현충원 안장 자체에 대해 반대하고 있다.

민주당은 백 대장이 독립군 토벌에 앞장섰던 일제 만주군 간도특설대에 몸담는 등 친일 행적이 있지만, 한국전쟁 당시 공로를 인정해 공식 입장표명을 자제하고 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고 백선엽 장군 빈소 조문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12일 서훈 안보실장, 김유근 안보실 1차장, 김현종 안보실 2차장과 함께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
여야가 박 시장과 백 대장의 조문 및 장지를 두고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상황에서 청와대는 중립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명의의 조화 보내 애도의 뜻을 표했고,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 참모들은 전날 박 시장의 빈소인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한데 이어 이날에는 백 대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유가족을 위로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