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던킨, ‘뉴던킨 프로젝트’ 품질향상 위한 생산체계 재편

입력 2020-07-13 16:13   수정 2020-07-14 15:29

SPC 허영인 회장의 던킨이 ‘뉴던킨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품질 향상 및 생산시설 재편에 착수한다고 9일 밝혔다.

0709_SPC 던킨_서울경제

올해 초 던킨은 ‘뉴던킨 프로젝트’의 첫 단계로 기존의 ‘던킨도너츠’에서 ‘도너츠’를 뺀 새로운 브랜드명 ‘던킨’을 론칭한 바 있다.

SPC 허영인 회장의 새로운 ‘던킨’은 주요 제품인 도넛의 품질을 향상 시켜 프리미엄화 하는 동시에 든든한 한끼를 강조한 ‘스낵킹’ 콘셉트를 강화했는데, 이러한 변화에 맞춰 기존 생산 체계를 재편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비알코리아는 현재 7개인 생산시설을 연말까지 단계적으로 안양, 신탄진, 대구, 김해, 제주 등 5개로 통합하고 생산 인력을 재배치한다. 이에 맞춰 현재 협력회사 소속인 생산직 직원 240명도 본사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던킨은 커피원두 강화에도 나선다. 최근 기존 던킨 에스프레소, 첼시바이브, 롱비치블루에 이어 미디엄 로스팅으로 산미와 균형감을 더한 ‘센트럴파크’를 선보여 여름 커피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SPC그룹 관계자는 “변화의 시작을 알린 던킨의 상반기 도넛 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10% 증가했다”며, “허영인 회장의 던킨은 생산체계 재편을 통한 스낵킹 메뉴와 커피 사업 강화를 통해 브랜드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김승민 기자 min@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