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당론 위배, 해당 행위”...민주당 포천시의회 손세화 의장 ‘제명’

민주당, '당론 위배는 해당 행위' 엄격
손 의장, 5년간 민주당 복당 어려워

입력 2020-07-13 17:11   수정 2020-07-13 17:11



손세화 포천시의회 의장
손세화 포천시의회 의장.
경기 포천시의회 후반기 의장에 최연소 여성 의장으로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손세화 시의원이 당에서 제명됐다.

13일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등에 따르면 민주당 도당은 지난 9일 오후 포천가평 지역구 포천시의회 손세화 의장에 대한 윤리심판원을 열고 ‘당론 위배에 따른 해당 행위’로 제명했다.



이에 따라 손세화 의장은 앞으로 5년간 민주당 복당이 어려워졌다.

이번 제명은 ‘의원총회에서 나온 당론 결정을 따르지 않는 것은 해당 행위’로 보는 엄격한 징계로 풀이된다.

민주당 도 당 관계자는 “모든 시의회가 다 똑같이 의원총회를 열고 후반기 의장단 구성에 대해 논의해 당론을 결정한다”며 “결정된 당론을 본회에서 따르지 않은 것은 명백히 해당 행위”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포천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구성 관련해 또 다른 민주당 시의원에 대해서는 “해당 의원에 대해서는 현재 사실 확인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9일 오전 손 의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해당 행위 논란 관련’이라는 장문의 입장문을 올린 바 있다.

입장문에서 손 의장은 “민주당 소속 시의원 3명이 의원총회가 열리기도 전에 야당 시의원에게 의장단을 제안하고 협조를 받으려 했던 사실이 확인됐다”며 “의원총회가 열리기 전이라도, 당론을 왜곡하고 야당과 밀실협상을 한 행위도 더불어민주당을 해치는 ‘해당 행위’임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손 의장은 그러면서 “얼핏 보면 미래통합당(부의장, 운영위원장)에 2석을 내줘 민주당에 피해가 간 것이 아니냐고 반문할 수 있지만, 밀실협상을 했던 민주당 의원들의 명예롭지 못한 민주당 2석은 오히려 독이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포천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구성은 무소속 손세화 의장, 미래통합당 송상국 부의장, 같은당 임종훈 운영위원장 등이 맡아 포천시의회를 이끌어 가게 된다.

포천=박성용 기자syong323@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